우주를 날다 (To Fly Free in Space)

우주를 날다 (To Fly Free in Space)

0 909

Image Credit: STS-41BNASA

우주를 난다면 어떨까? 우주왕복선 챌린저호의 짐 칸에서 약 100m 떨어진 지점에서 브루스 맥캔들스는 그 꿈을 실현했다 — 바로 그 어느 누구보다 멀리서 혼자 떠있는 것을. 사진에 담긴 유인 매누버링 유닛 (MMU)에 몸을 실은 우주인 맥캔들스는 우주 공간을 떠다녔다. 맥캔들스와 그의 동료 NASA 우주인 로버트 스튜어트는 1984년 우주 왕복선 41-B 임무를 진행하는 동안 “밧줄 없는 우주 유영“을 처음으로 해냈다. MMU는 질소 제트를 내뿜으며 작동하며 우주 유영을 했던 우주인이 움직이고 다시 돌아오도록 해주는 장비였다. 지구에서는 MMU가 약 140kg이 넘는 질량을 갖지만 다른 모든 것과 마찬가지로 무중량 상태에서 궤도를 돌았다. MMU는 SAFER 배낭 추력 유닛으로 대체되었다.

Explanation: What would it be like to fly free in space? At about 100 meters from the cargo bay of the space shuttle Challenger, Bruce McCandless II was living the dream — floating farther out than anyone had ever been before. Guided by a Manned Maneuvering Unit (MMU), astronaut McCandless, pictured, was floating free in space. McCandless and fellow NASA astronaut Robert Stewart were the first to experience such an “untethered space walk” during Space Shuttle mission 41-B in 1984. The MMU worked by shooting jets of nitrogen and was used to help deploy and retrieve satellites. With a mass over 140 kilograms, an MMU is heavy on Earth, but, like everything, is weightless when drifting in orbit. The MMU was replaced with the SAFER backpack propulsion unit.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