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rcury-transit-2016-50legaultcImage Credit & Copyright: Thierry Legault

수성의 일면 통과는 아주 드문 현상이다. 지난 월요일 일곱시간 반 동안 21세기 14번의 수성의 일면 통과 중 그 두번째가 진행되었다. 우주 정거장에 의한 일면 통과는 훨씬 더 빠르고 자주 일어난다. 이 영상을 포착한 선명한 장면은 미국 필라델피아에에서 아주 절묘하게 표착한 것이다. 태양 원반을 오른쪽 위에서 왼쪽 아래로 지나가는데 우주 정거장으로는 0.6초가 걸린다. 수성도 태양 원반의 한 가운데 아주 작고 둥근 실루엣을 그리고 있다. 지구 저궤도를 돌고 있는 우주 정거장은 실제로는 필라델피아 상공으로 450km 떨어져있다. 수성은 그보다 더 먼 8400만 km 거리에 떨어져 있다. (멋진 영상에 수성과 필라투스 PC12 비행기 두개가 함께 태양 앞을 가리고 지나가는 모습이 담겨있다. 약 1km 상공에 떠있는 이 비행기는 우주 정거장보다 훨씬 빠르게 태양을 가르고 지나간다.)

Explanation: Transits of Mercury are relatively rare. Monday’s leisurely 7.5 hour long event was only the 2nd of 14 Mercury transits in the 21st century. If you’re willing to travel, transits of the International Space Station can be more frequent though, and much quicker. This sharp video frame composite was taken from a well-chosen location in Philadelphia, USA. It follows the space station, moving from upper right to lower left, as it crossed the Sun’s disk in 0.6 seconds. Mercury too is included as the small, round, almost stationary silhouette just below center. In apparent size, the International Space Station looms larger from low Earth orbit, about 450 kilometers from Philadelphia. Mercury was about 84 million kilometers away. (Editor’s note: The stunning video includes another double transit, Mercury and a Pilatus PC12 aircraft. Even quicker than the ISS to cross the Sun, the aircraft was about 1 kilometer away.)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