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티마 툴레에서의 뉴 호라이즌스 (New Horizons at Ultima Thule)

울티마 툴레에서의 뉴 호라이즌스 (New Horizons at Ultima Thule)

0 708

Illustration Credit: Carlos Hernandez for NASAJohns Hopkins Univ./APLSouthwest Research Institute

2019년의 첫 날을 기념해 1월 1일 뉴 호라이즌스 탐사선이 울티마 툴레 곁을 스쳐지나갈 예정이다. 태양에서 65억 km 거리에 떨어져 있는 카이퍼 벨트의 세계 중 하나인 이곳은 “알려진 세상 너머” 라는 아주 걸맞는 뜻의 울티마 툴레 (정식 명칭은2014 MU69) 라는 별명을 갖고 있다. 2015년 명왕성을 지나갔던 뉴 호라이즌스의 이번 여정의 종착지는 지구에서 보낸 탐사선 중 가장 먼 곳을 지나게 된다. 바로 울티마 툴레 곁을 3500 km 거리를 두고 지나가게 된다. 이 작은 세상은 약 30 km 크기를 갖고 있다. 올 해, 지상 망원경을 동원한 한 관측 캠패인을 통해 위 그림에 표현되어 있듯이 이 천체가 가까이 붙어 있는 쌍천체라는 것이 알려졌다. 뉴 호라이즌스는 곧 태양이 너무 멀어서 그 빛도 닿지 않는 지금껏 탐사해본 적 없는 세상의 모습을 들여다 볼  것이다.

Explanation: When we celebrate the start of 2019, on January 1 the New Horizons spacecraft will flyby Ultima Thule. A world of the Kuiper belt 6.5 billion kilometers from the Sun, the nickname Ultima Thule (catalog designation 2014 MU69) fittingly means “beyond the known world”. Following its 2015 flyby of Pluto, New Horizons was targeted for this journey, attempting the most distant flyby for a spacecraft from Earth by approaching Ultima Thule to within about 3500 kilometers. The tiny world itself is about 30 kilometers in size. This year, an observing campaign with Earth-based telescopes determined the shape of the object to be a contact binary or a close binary sytem as in this artist’s illustration. New Horizons will image close up its unexplored surface in the dim light of the distant Sun.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