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시 접촉 이중 소천체 2014 MU69 (Primordial Contact Binary 2014 MU69)

원시 접촉 이중 소천체 2014 MU69 (Primordial Contact Binary 2014 MU69)

0 217

Image Credit: NASAJohns Hopkins University APLSouthwest Research Institute, Roman Tkachenko

울티마 툴레로도 알려진 원시 접촉 이중 소천체 2014 MU69는 실제로 아주 붉다. 정확히 말하면 지구에서 보낸 탐사선이 방문한 곳 중에서 가장 붉은 태양계 외곽 천체다. 이 붉은 빛은 그 표면의 유기 물질때문인 것으로 생각된다. 지난 1월 1일 지금껏 가장 먼 세계를 탐사했던 뉴 호라이즌스 탐사선이 촬영한 이 사진에는 진흙같은 색깔과 인상적인 표면의 자세한 모습들이 담겨있다. 더 작은 툴레 (위쪽)은 8 km 크기를 갖고 있으며 메릴렌드 분화구라는 별명을 갖고 있는 울티마 툴레 표면에 난 가장 큰 흔적을 볼 수 있다. 지난 근접 비행에서 얻은 데이터는 지금도 계속 전송되고 있으며 2020년 늦여름이 되면 뉴 호라이즌스는 어둡고 더 머나먼 카이퍼 벨트를 향한 더 깊은 여행을 하게 될 예정이다.

Explanation: Primordial contact binary 2014 MU69, also known as Ultima Thule, really is very red. In fact, it’s the reddest outer solar system object ever visited by a spacecraft from Earth. Its reddish hue is believed to be due to organic materials on its surface. Ruddy color and tantalizing surface details seen in this composite image are based on data from the New Horizons spacecraft recorded during the January 1 flyby of the farthest world yet explored. Embedded in the smaller lobe Thule (top), the 8 kilometer wide feature nick named Maryland crater is the largest depression known on the surface of Ultima Thule. Transmission of data collected from the flyby continues, and will go on until the late summer 2020 as New Horizons speeds deeper into the dim and distant Kuiper Belt.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0 30

0 24

0 29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