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으로 본 독거미 별들 R136 (Tarantula Stars R136 from Webb)

웹으로 본 독거미 별들 R136 (Tarantula Stars R136 from Webb)

0 81
Images Credit & Copyright: NASAESACSASTScI, Webb ERO Production Team

가까운 별탄생 지역 중심 부근에 지금껏 알려진 가장 거대하고 뜨거운 별들이 살고 있는 육중한 성단이 있다. 성단 NGC 2070로 알려진 이 곳의 별들은 거대한 독거미 성운의 일부로 그 모습을 새로운 제임스 웹 우주 망원경을 통해 두 가지 종류의 적외선으로 관측했다. R136로 알려진 — NGC 2070 중심부 별들을 근적외선으로 찍은 이 새로운 사진은 사람 눈으로 보기엔 많이 붉게 보인다. 반면 성단 중심부를 중적외선으로 찍은 다른 사진은 전파에 더 가까운 빛으로 그 모습을 담았다. R136의 밝은 별들은 근적외선에서 더 많은 빛을 방출하고 있기 때문에, 이들이 사진 속에서 더 뚜렷하게 보인다. 이 LMC 성단의 무거운 별들은 항성풍과 강력한 빛을 방출하면서 그들이 태어난 성운 구름을 불어내고 있다. 어제 공개된 이 웹 사진은 R136 그 주변을 에워싸고 있는 구름의 전례없는 세밀한 모습을 보여주며, 별들이 어떻게 태어나고 진화하고 죽는지 인류가 더 잘 이해할 수 있게 도와준다.

Explanation: Near the center of a nearby star-forming region lies a massive cluster containing some of the largest and hottest stars known. Collectively known as star cluster NGC 2070, these stars are part of the vast Tarantula Nebula and were captured in two kinds of infrared light by the new Webb Space Telescope. The main image shows the group of stars at NGC 2070’s center — known as R136 — in near-infrared, light just a bit too red for humans to see. In contrast, the rollover image captures the cluster center in mid-infrared light, light closer to radio waves. Since R136‘s brightest stars emit more of their light in the near infrared, they are much more prominent on that image. This LMC cluster’s massive stars emit particle winds and energetic light that are evaporating the gas cloud from which they formed. The Webb images, released yesterday, shows details of R136 and its surroundings that have never been seen before, details that are helping humanity to better understanding of how all stars are born, evolve and di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