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geminidmeteorswithfullmoonv1wanglt1024Image Credit & Copyright: Wang, Letian

쌍둥이자리 유성우가 12월 13/14일 지구의 밤하늘에서 밝은 슈퍼문의 달빛과 힘겨루기를 하고 있다. 소행성 3200 페톤에서 만들어진 먼지들이 초속 35 km (22 마일)의 속도로 지나가면서 총알보다 빠른 유성우를 만들었다. 그리고 2016년 마지막 근지점에서 뜬 보름달로 긴 밤시간 동안 볼 수 있는 밝은 달빛이 함께 모습을 드러냈다. 위 사진은 수시간에 걸쳐 촬영한 것으로 몇몇 유성우들의 궤적이 쌍둥이자리를 중심으로 방사형으로 쏟아지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지평선 근처 오리온자리를 이루는 별들과 함께 밝게 과노출된 달의 원반이 중국 베이징의 북쪽에 있는 미윤 호수의 물을 비추고 있다.

Explanation: Geminid meteors battled supermoonlight in planet Earth’s night skies on December 13/14. Traveling at 35 kilometers (22 miles) per second, the bits of dust from the mysterious asteroid 3200 Phaethon that produce the meteor streaks are faster than a speeding bullet. Still, only the brightest were visible during the long night of 2016’s final Perigee Full Moon. Captured in exposures made over several hours, a few meteors from the shower’s radiant in Gemini can be traced through this composite nightscape. With stars of Orion near the horizon, the overexposed lunar disk illuminates still waters of the Miyun reservoir northeast of Beijing, China.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0 37

0 30

0 36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