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하수 별의 관문(Stargate Milky Way)

은하수 별의 관문(Stargate Milky Way)

0 82
Image Credit & Copyright: Maxime Oudoux

하늘에 별로 이루어진 거대한 관문이 있다. 그리고 당신은 매일 두 번씩 그 관문을 통과한다. 이 별의 관문은 사실 우리은하로, 지구가 자전하면서 마치 당신을 통과하며 도는 것처럼 보인다. 보통은 우리은하의 중심부는 하늘을 가로질러 길게 흐르는 흐릿한 띠의 모습으로 보이며, 밝은 도시 불빛 너머 겨우 볼 수 있다. 하지만 이 장노출 광시야 사진은 어두운 장소에서 찍은 것으로 우리은하 중심부 띠를 더 쉽게 볼 수 있다위 사진은 같은 날 밤 같은 카메라로 찍은 여러 장의 사진을 합성한 것이지만, 사진을 입체적으로 보일 수 있게 비율을 조절해서 우리은하가 마치 거대하고 둥근 포탈처럼 보이게 만들었다. 별의 관문처럼 보이는 우리은하의 아크 안에는 태양계에 있는 먼지에 태양빛이 반사되며 만들어지는 — 황도광이라 불리는 흐릿한 줄무늬가 흐른다. 배경에는 엘 소스 천문대와 2024년 운용을 시작할 거라 기대되고 있는 새로 건설 중인 베라 루빈 천문대에서 그리 멀지 않은 칠레의 거친 지형의 고원에 있는 건조한 암석과 선인장을 볼 수 있다.

Explanation: There is a huge gate of stars in the sky, and you pass through it twice a day. The stargate is actually our Milky Way Galaxy, and it is the spin of the Earth that appears to propel you through it. More typically, the central band of our Milky Way appears as a faint band stretching across the sky, only visible in away from bright city lights. In a long-exposure wide-angle image from a dark location like this, though, the Milky Way’s central plane is easily visible. The featured picture is a digital composite involving multiple exposures taken on the same night and with the same camera, but employing a stereographic projection that causes the Milky Way to appear as a giant circular portal. Inside the stargate-like arc of our Galaxy is a faint stripe called zodiacal light — sunlight reflected by dust in our Solar System. In the foreground are cacti and dry rocks found in the rough terrain of the high desert of Chile, not far from the El SauceObservatory and the developing Vera Rubin Observatory, the latter expected to begin routine operations in 2024.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