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C7497_Coles_3950

Image Credit & Copyright: Eric Coles and Mel Helm

은하가 먼지로 이어진 거미줄에 걸리기라도 한 것일까? 아니다. 그저 먼 배경이 겹쳐 보인 것이다. 하지만 이 깊은 우주의 풍경 속에는 반짝이는 별과 흘러가는 형체들은 함께 새겨져 있다. 이 모습은 페가수스 자리 방향의 하늘을 바라보며 보름달 하나 정도 영역을 담고 있다. 물론 반사 망원경으로 바라봤기 때문에, 사진 속 우리은하 안에 놓인 밝은 별들은 회절의 영향으로 반짝이고 있다. 반면 은하 평면 상의 어두운 성간 먼지들은 우리은하의 다양한 별빛에 반사되어 어스름하게 빛나고 있다. 은하 평면에서 높이 떠있는 권운 혹은 빛을 한껏 머금은 성운으로 알려진 이들은 분자 구름과 연관되어 있다. 이 사진의 경우 천 광년보다 가까운 거리에 놓인 MBM 54이라고 이름 붙여진 희뿌연 구름이 화면 가득 펼쳐져있다. 먼지 속에 얽혀있는 듯한 모습으로 보이는 인상적인 나선은하는 NGC 7497로 약 6,000 만 광년 거리에 놓여있다. 사진 중심에 놓인 NGC 7497은 거의 옆에서 바라본 모습으로 그 은하의 나선팔과 먼지 띠의 모습이 우리은하의 별과 먼지를 가로질러 그 모습을 비추고 있다.

Explanation: Is this galaxy trapped in a web of dust? No — it is far in the background. However, spiky stars and spooky shapes are abound in this deep cosmic skyscape. Its well-composed field of view covers about a Full Moon on the sky toward the constellation Pegasus. Of course the brighter stars show diffraction spikes, the commonly seen effect of internal supports in reflecting telescopes, and lie well within our own Milky Way galaxy. The faint but pervasive clouds of interstellar dust ride above the galactic plane and dimly reflect the Milky Way’s combined starlight. Known as high latitude cirrus or integrated flux nebulae they are associated with molecular clouds. In this case, the diffuse cloud cataloged as MBM 54, less than a thousand light-years distant, fills the scene. The galaxy seemingly tangled in the dust is the striking spiral galaxy NGC 7497 some 60 million light-years away. Seen almost edge-on near the center of the field, NGC 7497’s own spiral arms and dust lanes echo the colors of the Milky Way’s stars and dust.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