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제뉴어티와 찍은 퍼시비어런스의 셀카(Perseverance Selfie with Ingenuity)

인제뉴어티와 찍은 퍼시비어런스의 셀카(Perseverance Selfie with Ingenuity)

0 175
Image Credit: NASAJPL-CaltechMSSS

46 화성일 (2021년 4월 6일) 퍼시비어런스 로버는 로봇팔을 들고 화성에서의 첫 번째 셀카를 찍었다. 로봇팔 끝의 WATSON 카메라는 화성 암석과 표면을 아주 세밀하게 촬영하도록 설계된 것이고, 친구와 웃는 얼굴을 찍을 목적으로 만들어진 건 아니었다. 화성에서의 몇 주에 걸친 계획과 팀워크를 위해서 퍼시비어런스와 그 주변의 카메라 움직임과 복잡한 연이은 노출을 조절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필요했다. 그 결과 62장의 사진을 통해 아주 세밀한 모자이크 사진으로, 가장 복잡한 화성 로버의 셀카를 촬영했다. 이 버전의 셀카에서 로버의 마스트캠-Z와 슈퍼캠 장비는 멀리 뻗은 팔 팔 끝에서 WATSON 쪽을 보고 있다. 퍼시비어런스에서 약 4m (13피트) 거리에 로봇 친구 마스 인제뉴어티 헬리콥터가 있다.

Explanation: On sol 46 (April 6, 2021) the Perseverance rover held out a robotic arm to take its first selfie on Mars. The WATSON camera at the end of the arm was designed to take close-ups of martian rocks and surface details though, and not a quick snap shot of friends and smiling faces. In the end, teamwork and weeks of planning on Mars time was required to program a complex series of exposures and camera motions to include Perseverance and its surroundings. The resulting 62 frames were composed into a detailed mosiac, one of the most complicated Mars rover selfies ever taken. In this version of the selfie, the rover’s Mastcam-Z and SuperCam instruments are looking toward WATSON and the end of the rover’s outstretched arm. About 4 meters (13 feet) from Perseverance is a robotic companion, the Mars Ingenuity helicopter.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