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지니어티: 화성의 미니 헬리콥터(Ingenuity: A Mini-Helicopter Now on Mars)

인지니어티: 화성의 미니 헬리콥터(Ingenuity: A Mini-Helicopter Now on Mars)

0 346
Illustration Credit: NASAJPL-CaltechMars 2020 – Perseverance

화성 주변을 난다면 어떨까? NASA가 지난 달 착륙한 퍼시비어런스 로버는 지니라는 별명으로도 불리는 인지니어티라는 이름의 작은 크기의 하늘을 나는 동료와 함께 도착했다. 지니는 크기가 작지만 이 토스터 크기의 헬리콥터는 네 개의 다리와 두 개의 더 긴 (1.2미터) 날개를 갖고 있으며 지니는 이전에 없는 완전히 새로운 종류의 탐사선이다. 분리된 이후 가능하다면 4월 쯤 자동차 크기의 퍼시비어런스 (퍼시)는 지니의 전례 없는 첫 비행을 위해 지니를 날려보낼 것이다. 위 상상도에는 지니가 퍼시비어런스 곁에서 탐사하면서 옅은 화성 대기권에서 위로 뜰 수 있도록 해주는 지니의 날개 모습이 함께 담겨있다. 인지니어티 자체는 아주 멀리 날아가지는 못하지만 지니는 미래 화성 뿐 아니라 타이탄에 방문해 공중을 날아다니는 태양계 탐사 로봇의 전신이 될 것이다. 

Explanation: What if you could fly around Mars? NASA may have achieved that capability last month with the landing of Perseverance, a rover which included a small flight-worthy companion called Ingenuity, nicknamed Ginny. Even though Ginny is small — a toaster-sized helicopter with four long legs and two even-longer (1.2-meter) rotors, she is the first of her kind — there has never been anything like her before. After being deployed, possibly in April, the car-sized Perseverance (“Percy”) will back away to give Ginny ample room to attempt her unprecedented first flight. In the featured artistic illustration, Ginny’s long rotors are depicted giving her thelift she needs to fly into the thin Martian atmosphere and explore the area near Perseverance. Although Ingenuity herself will not fly very far, she is a prototype for all future airborne Solar-System robots that may fly far across not only Mars, but Titan.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SIMILAR ARTICLES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