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식에서 만들어진 틈새빛살(Red Crepuscular Rays from an Eclipse)

일식에서 만들어진 틈새빛살(Red Crepuscular Rays from an Eclipse)

0 42
Image Credit & Copyright: Fefo Bouvier

섬 너머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는걸까? 예상할 수 있는 것과 예상치 못한 일이 함께 벌어지고 있다. 아마도 예상할 수 있었던 일은 태양에서 나오고 있는 빛이 퍼지면서 만들어진 틈새빛살이다. 하지만 예상할 수 없었던 것은 바로 딱 지난 달, 이 때 에 의해 태양이 일부가 가려졌다는 것이다. 아마 예상한대로, 태양 빛은 지평선 낮게 떠있는 구름 사이를 모두 비출 수 있을 만큼 충분히 밝다. 하지만 예상하지 못했듯이 틈새빛살은 지구의 대기권에 아주 많이 있는 에어로졸에 의해 푸른 빛 대부분이 산란되면서 붉은 색을 띤다. 바라건대 예상했듯이, 태양과 달이 함께 겹쳐보일 때 이 기억에 남을만한 장면이 만들어졌다. 안타깝게도 우루과이에서 아르헨티나를 바라보고 있던 이 장소에서는 일식 순간이 구름에 가려졌다. 하지만 집에 돌아간 뒤, 정말 예상치 못했던 아름답고 붉은 빛의 틈새빛살이 퍼져나왔다. 오! 그리고 이 수평선 근처에 있는 섬은 사실 섬 두 개다.

Explanation: What’s happening behind that island? Things both expected and unexpected. Expected, perhaps, the pictured rays of light — called crepuscular rays — originate from the Sun. Unexpected, though, the Sun was being partially eclipsed by the Moon at the time — late last month. Expected, perhaps, the Sun’s rays are quite bright as they shine through gaps in below-horizon clouds. Unexpected, though, the crepuscular rays are quite red, likely the result an abundance of aerosols in Earth’s atmosphere scattering away much of the blue light. Expected, with hope, a memorable scene featuring both the Moon and the Sun, superposed. Unfortunately, from this location — in Uruguay looking toward Argentina — clouds obscured the eclipse — which wasn’t completely unexpected. However, after packing up to go home, the beauty of bright red crepuscular rays emerged — quite unexpectedly. Oh — and that island on the horizon — it’s really two island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