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체 67P (3D 67P)

입체 67P (3D 67P)

0 424

Image Credit: ESARosettaMPS, OSIRIS – Stereo Anaglyph: Philippe Lamy and The Team

입체 안경을 쓰고 두 덩어리의 모습을 하고 있는 츄리모브-게라시멘코 또는 혜성 67P라고 알려진 이 천체의 입체 사진을 보자. 2015년 7월 25일 로제타 탐사선의 협시야 OSIRIS 카메라로 혜성 핵에서 약 184 km 거리에서 촬영한 자료를 가지고 입체 사진으로 구현한 것이다. 태양계의 작은 세계의 활동적인 표면은 태양에 더 접근할 수록 수많은 제트를 뿜어낸다. 거 거대한 덩어리는 약 4 km 의 크기이고, 가느다란 목으로 연결되어있는 더 작은 덩어리는 2.5 km 크기다. 로제타 미션은 2016년 9월 혜성에 다다른 이후 혜성 표면에 탐사선이 추락하면서 임무가 종료되었다. 입체 안경을 벗지 말고 계속 바라보자. 이 웹사이트에서 로제타 영상 자료를 통해 만든 1400 장에 달하는 새로운 목록들을 직접 확인해보자.

Explanation: Put on your red/cyan glasses and float next to the jagged and double-lobed nucleus of Churyumov-Gerasimenko, also known as Comet 67P. The stereo anaglyph was created by combining two images from the Rosetta spacecraft’s narrow angle OSIRIS camera taken on July 25, 2015 from a distance of 184 kilometers. Numerous jets are emanating from the small solar system world’s active surface near its closest approach to the Sun. The larger lobe is around 4 kilometers in diameter, joined to a smaller, 2.5 kilometer diameter lobe by a narrow neck. Rosetta’s mission to the comet ended in September 2016 when the spacecraft was commanded to a controlled impact with the comet’s surface. Keep those 3D glasses on though. You can check out a new catalog of nearly 1400 stereo anaglyphs created from Rosetta image data on this websit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