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lix_spitzerschmidt_960Image Credit: NASA, JPL-Caltech, Spitzer Space Telescope; Processing: Judy Schmidt

대체 어떻게 이런 붉은 눈이 만들어졌을까? 바로 먼지 때문이다. 위의 사진은 로봇 탐사선 스피처 우주 망원경을 통해 아주 많이 연구된 물병자리 방향으로 약 700 광년 거리에 떨어져 있는 나선 성운 (NGC 7293)에서 나오는 적외선을 관측한 것이다. 2 광년의 지름으로 펼쳐진 이 먼지와 가스는 중심에 백색왜성을 에워싸고 있는 아주 대표적인 행성상 성운으로, 태양과 같은 별들이 겪게 될 마지막 순간의 모습이다. 하지만 스피처의 데이터는 이 성운의 중심 별이 놀라울 정도로 밝은 적외선을 내뿜고 있다는 것을 밝혀냈다. 모델에 따르면 그 빛은 먼지 부스러기 원반에 의해 새어나오는 것으로 생각된다. 이 성운의 물질 자체는 수천년 전 에서 터져나온 것이지만, 아주 중심 가까이에서는 우리 태양계의 카이퍼 벨트나 혜성으로 가득한 오르트 구름처럼 작은 물질들이 서로 충돌하면서 열을 내는 지역이 형성될 수 있다. 이 머나먼 행성계에 혜성과 같은 물체가 존재한다면, 그들은 아주 극적인 별의 진화 과정을 버텨낸 셈이다.

Explanation: What makes this cosmic eye look so red? Dust. The featured image from the robotic Spitzer Space Telescope shows infrared light from the well-studied Helix Nebula (NGC 7293) a mere 700 light-years away in the constellation of the Water Carrier Aquarius. The two light-year diameter shroud of dust and gas around a central white dwarf has long been considered an excellent example of a planetary nebula, representing the final stages in the evolution of a Sun-like star. But the Spitzer data show the nebula‘s central star itself is immersed in a surprisingly bright infrared glow. Models suggest the glow is produced by a dust debris disk. Even though the nebular material was ejected from the star many thousands of years ago, the close-in dust could have been generated by collisions in a reservoir of objects analogous to our own solar system’s Kuiper Belt or cometary Oort cloud. Had the comet-like bodies formed in the distant planetary system, they would have survived even the dramatic late stages of the star’s evolution.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