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외선으로 본 엔셀라두스(Enceladus in Infrared)

적외선으로 본 엔셀라두스(Enceladus in Infrared)

0 87
Image Credit: VIMS TeamSSIU. ArizonaU. NantesCNRSESANASA

우리 태양계에서 가장 환상적인 세계, 토성의 얼음 위성 엔셀라두스의 반쪽을 카시니 탐사선으로 아주 세밀하게 바라봤다. 가상의 색을 입힌 이 다섯 장의 장면에는 카시니의 가시광 및 적외선 지도 관측 분광계와 카메라 과학 장비를 통해 13년 간 찍은 적외선 영상 자료가 담겨있다. 새로운 신선한 얼음이 붉게 표현되어 있고 가장 극적인 모습은 이 위성의 남극 지역에 500km 지름으로 펼쳐진 기다란 상처와 같은 모습이다. 이 지역은 호랑이 손톱자국이라고도 불리는데 이 표현의 모습은 엔셀라두스의 얼음 층 아래 받와 연관된 것으로 생각된다. 이 구조가 위성의 얼음 기둥이 계속해서 우주 공간으로 뿜어져 나오게 하는 그 기원으로 보인다. 이 기둥은 2005년 카시니 탐사선에 의해 발견되었다. 현재 이 북반구의 붉은 빛은 지질학적으로 살아았는 활발한 이 위성의 표면이 최근 새롭게 다시 형성되었다는 것을 의미하며 이 세상이 아마도 생명이 살 수 있는 조건을 갖추고 있을 것이란 걸 암시한다. 

Explanation: One of our Solar System’s most tantalizing worlds, icy Saturnian moon Enceladus appears in these detailed hemisphere views from the Cassini spacecraft. In false color, the five panels present 13 years of infrared image data from Cassini’s Visual and Infrared Mapping Spectrometer and Imaging Science Subsystem. Fresh ice is colored red, and the most dramatic features look like long gashes in the 500 kilometer diameter moon’s south polar region. They correspond to the location of tiger stripes, surface fractures that likely connect to an ocean beneath the Enceladus ice shell. The fractures are the source of the moon’s icy plumes that continuously spew into space. The plumes were discovered by Cassini in 2005. Now, reddish hues in the northern half of the leading hemisphere view also indicate a recent resurfacing of other regions of the geologically active moon, a world that may hold conditions suitable for lif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