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반 짜리 태양의 홍염(Half Sun with Prominence)

절반 짜리 태양의 홍염(Half Sun with Prominence)

0 72
Image Credit & Copyright: Rainee Colacurcio

태양에 무슨 일이 벌어진걸까? 확실히 태양의 아래쪽 절반은 짙은 구름에 가려져 있다. 평균적으로 지구 전역에서 전체 시간의 2/3 정도 태양은 구름에 의해 가려진다. 육지의 많은 지역에서는 더 조금 가려진다. 태양의 오른쪽 위에는 자기장에 의해 뜨거운 가스가 끌려 나오면서 생긴 홍염이 있다. 홍염은 작은 것처럼 보이지만 우리 지구를 한 달 동안 쉽게 감쌀 수 있을 만큼 크다. 위 사진은 두 장의 노출 사진을 합친 것으로 하나는 구름과 홍염에 맞춰져 촬영되었고, 다른 하나는 태양의 질감에 맞춰서 촬영되엇다. 두 장 모두 미국워싱턴린우드에서 같은 카메라로 같은 지역에서 한 시간 간격으로 찍었다. 태양 채층의 덥수룩한 질감은 특히 태양 대기 층에 노출된 색감으로 느낄 수 있다. 상대적으로 잠잠한 태양 표면의 질감이 아주 고른 것을 보면 태양이 11년 주기에서 극소기를 지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다음 해를 앞두고 태양은 더 활동적으로 변하며 더 많은 흑점, 홍염, 그리고 우리 지구에서도 오로라가 더 자주 나타나는 극대기로 접어들게 된다.

Explanation: What’s happening to the Sun? Clearly, the Sun’s lower half is hidden behind a thick cloud. Averaging over the entire Earth, clouds block the Sun about 2/3rds of the time, although much less over many land locations. On the Sun’s upper right is a prominence of magnetically levitating hot gas. The prominence might seem small but it could easily envelop our Earth and persist for over a month. The featured image is a combination of two exposures, one optimizing the cloud and prominence, and the other optimizing the Sun‘s texture. Both were taken about an hour apart with the same camera and from the same location in LynnwoodWashingtonUSA. The shaggy texture derives from the Sun’s chromosphere, an atmospheric layer that stands out in the specifically exposed color. The uniformity of the texture shows the surface to be relatively calm, indicative of a Sun just past the solar minimum in its 11-year cycle. In the years ahead, the Sun will progress toward a more active epoch where sunspots, prominences, and ultimately auroras on Earth will be more common: solar maximum.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