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노가 바라본 목성의 알록달록한 소용돌이 (Swirls and Colors on Jupiter from Juno)

주노가 바라본 목성의 알록달록한 소용돌이 (Swirls and Colors on Jupiter from Juno)

0 506

Image Credit: NASAJunoSwRIMSSSProcessing & LicenseMatt BrealeySeán Doran

목성 구름의 색깔은 어떻게 만들어질까? 아무도 그 답을 모른다. 목성의 두꺼운 대기는 대부분 수소와 헬륨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목성 구름 꼭대기의 낮은 온도에서는 색을 띠지 않는 성분들이다. 지금가지도 어떻게 이런 성분들이 색을 띠고 있는지는 뜨거운 연구 주제이지만, 적은 양의 황화수소 암모늄이 유력한 후보 중 하나다. 위 선명한 칼라 사진에는 — 많은 수 의 작은 사진을 모아 만든 — 밝은 색깔의 높은 구름과 어두운 구름들이 분명하게 담겨있다. 사진에 담긴 밝은 색의 소용돌이 주변 붉은 지역이 오른쪽 아래를 향해 펼쳐져 있으며, 이들은 오른쪽 위 지역으로 갈수록 더 어둡게 보인다. 위의 사진은 올해 초 목성 곁을 14번째로 돌면서로봇 탐사선 주노가 촬영한 것이다. 주노는 계속 타원 궤도를 돌면서 매 53일마다 한 번 씩 이 거대한 행성 곁을 스쳐지나가며 매번 조금씩 다른 부분의 목성을 살펴보고 있다.

Explanation: What creates the colors in Jupiter’s clouds? No one is sure. The thick atmosphere of Jupiter is mostly hydrogen and helium, elements which are colorless at the low temperatures of the Jovian cloud tops. Which trace elements provide the colors remains a topic of research, although small amounts of ammonium hydrosulfide are one leading candidate. What is clear from the featured color-enhanced image — and many similar images — is that lighter clouds are typically higher up than darker ones. Pictured, light clouds swirl around reddish regions toward the lower right, while they appear to cover over some darker domains on the upper right. The featured image was taken by the robotic Juno spacecraft during its 14th low pass over Jupiter earlier this year. Juno continues in its looping elliptical orbit, swooping near the huge planet every 53 days and exploring a slightly different sector each time around.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