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노로 바라본 목성 구슬 (Jupiter Marble from Juno)

주노로 바라본 목성 구슬 (Jupiter Marble from Juno)

0 597

Image Credit: NASA/JPL-Caltech/SwRI/MSSSProcessing: Kevin M. Gill

목성을 가까이서 보면 어떨까? 목성 사진의 대부분은 아주 멀리지구에서 바라본 거의 절반 밖에 보이지 않는 모습이다. 하지만 이 장면은 절반 보다 더 적게 행성이 보이는 곳에서 상대적으로 가까이서 바라본 모습이다. 여기서 목성은 여전히 둥글게 보이지만 약간 삐딱하게 보면 더 구슬처럼 보인다. 목성의 구름 꼭대기에서는 행성 위에서 돌고 있는 하얀 지역과 함께 하얀 구름 소용돌이를 포함해 선명하게 어두운 수평의 벨트를 볼 수 있다. 오른쪽 위에는 대적점이 자리하고 있다. 위 사진은 지난 2월 주노 로봇 탐사선이 태양계에서 가장 거대한 행성의 곁을 17번째로 지나면서 촬영한 것이다. 2021년까지로 연장된 주노 미션은 새로운 방식으로 목성을 연구한다. 주노의 데이터는 이미 목성의 자기장이 놀라울 정도로 요동치며 목성의 구름 시스템이 행성에서 약 3,000 km 깊이까지 펼쳐져있다는 것을 포함해 많은 발견을 이끌어냈다.

Explanation: What does Jupiter look like up close? Most images of Jupiter are taken from far away, either from Earth or from a great enough distance that nearly half the planet is visible.This shot, though, was composed from images taken relatively close in, where less than half of the planet was visible. From here, Jupiter still appears spherical but perspective distortion now makes it look more like a marble. Visible on Jupiter’s cloud tops are a prominent dark horizontal belt containing a white oval cloud, and a white zone cloud, both of which circle the planet. The Great Red Spot looms on the upper right. The featured image was taken by the robotic Juno spacecraft in February during its 17th close pass of our Solar System’s largest planet. Juno’s mission, now extended into 2021, is to study Jupiter in new ways. Juno’s data has already enabled discoveries that include Jupiter’s magnetic field being surprisingly lumpy, and that some of Jupiter’s cloud systems run about 3,000 kilometers into the planet.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