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노로 본 가니메데(Ganymede from Juno)

주노로 본 가니메데(Ganymede from Juno)

0 252
Image Credit: NASA/JPL-Caltech/SwRI/MSSS; Processing & LicenseKevin M. Gill;

태양계에서 가장 거대한 위성은 어떤 모습일까? 목성의 위성 가니메데수성 그리고 명왕성보다 더 크며 밝고 어린 크레이터와 더 오래되고 어두운 갈라진 흠과 산맥으로 얼룩진 얼음 표면을 갖고 있다. 이러한 빙식 지형은 연구 과제로 남아있으며 유력한 가설에 따르면 이동하는 얼음 판에 의한 것으로 생각된다. 가니메데는 지구보다 더 많은 물을 품고 있는 해양 층을 갖고 있고 — 생명을 품고 있을지도 모른다. 지구의 달처럼 가니메데는 그 중심의 행성, 이 경우에는 목성 방향으로 같은 얼굴이 향해있다. 위 사진은 지난 주 NASA의 로봇 탐사선 주노를 통해 이 엄청난 위성에서 겨우 1000 km 거리에 떨어진 채 포착한 것이다. 이 가까운 근접 비행은 주노의 목성 주변을 도는 궤도 주기를 53일에서 43일로 줄였다. 주노는 계속해서 거대한 행성의 강한 중력, 독특한 자기장, 그리고 복잡한 구름 구조를 연구하고 있다.

Explanation: What does the largest moon in the Solar System look like? Jupiter‘s moon Ganymede, larger than even Mercury and Pluto, has an icy surface speckled with bright young craters overlying a mixture of older, darker, more cratered terrain laced with grooves and ridges. The cause of the grooved terrain remains a topic of research, with a leading hypothesis relating it to shifting ice plates. Ganymede is thought to have an ocean layer that contains more water than Earth — and might contain life. Like Earth’s Moon, Ganymede keeps the same face towards its central planet, in this case Jupiter. The featured image was captured last week by NASA’s robotic Juno spacecraft as it passed only about 1000 kilometers above the immense moon. The close pass reduced Juno’s orbital period around Jupiter from 53 days to 43 days. Juno continues to study the giant planet‘s high gravity, unusual magnetic field, and complex cloud structure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