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singJuno_Kendall_960Image Credit & Copyright: Melissa Christine Kendall

기다려! 지난 2011년, 미국플로리다에 위치한 캐이프 캐너버럴에서 NASA의 목성을 향한 로봇 탐사 미션 주노가 발사되었다. 지난 주, 주노는 목성에 도착했고 내부 로켓을 점화하면서 우리 태양계의 가장 거대한 행성의 궤도에 안착한 두번째 탐사선이 되었다. 앞으로 2년 동안 목성 주변의 거대한 세계를 연구하게 될 주노는 8월 말 목성 구름 위 근처를 지나가기 위해 아주 크게 찌그러진 타원 궤도를 돌 계획이다. 물론, 사진에 담긴 3살짜리 꼬마는 발사 중인 로켓을 따라잡지 못했다. 하지만 5년 후, 오늘날, 8살이 된 꼬마는 여전히 로켓을 쫓아가고 있고, 그는 현재 우주인이 되고싶은 꿈을 품고 있다.

Explanation: Wait for me! In 2011, NASA’s robotic mission Juno launched for Jupiter from Cape Canaveral, Florida, USA. Last week, Juno reached Jupiter and fired internal rockets to become only the second spacecraft to orbit our Solar System’s largest planet. Juno, tasked with studying the jovian giant over the next two years, is in a highly elliptical orbit that will next bringing it near Jupiter’s cloud tops in late August. Of course, the three-year-old pictured was not able to catch up to the launching rocket. Today, however, five years later, he is eight-years-old and still chasing rockets — in that now he wants to be an astronaut.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