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piter1_juno_960Image Credit: NASA, JPL-Caltech, SwRI, MSSS; Processing & CC-BY: Alex Mai

목성의 남극에서는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을까? NASA의 로봇 탐사선 주노로 최근에 촬영한 이 사진은 하얀 소용돌이와 구름들이 복잡하게 얽혀있는 흥미로운 모습을 담고 있다. 주노는 지난 7월 목성에 도착해 거대한 가스 행성과 — 그 극 위를 — 한달에 두번씩 길게 휘감고 지나가는 궤도를 그리고 있다. 위의 사진은 주노캠으로 합성해 센스있는 시민 과학자들에 의해 후처리된 사진이다. 목성에서 관측된 이 하얀 소용돌이들은 거대한 폭풍일 것이다. 이들은 지난 수년간 관측되었고, 일반적으로 5단계급 풍속에 해당하는 약 시속 350km의 속도로 휘몰아치고 있다. 빠른 풍속으로 저기압 지역에서 원을 그리며 맴도는 지구의 태풍과 허리케인과 달리, 이 목성 위의 하얀 소용돌이는 — 고기압 지역에 소용돌이의 중심이 위치하는 — 역태풍의 특성을 갖고 있다. 주노는 계속해서 30번 넘게 목성 주변을 맴돌며 가시광, 스펙트럼, 그리고 중력 자료를 기록해 목성의 구조와 진화에 대해 자세한 연구를 진행할 것이다.

Explanation: What’s happening near the south pole of Jupiter? Recent images sent back by NASA‘s robotic Juno spacecraft are showing an interesting conglomeration of swirling clouds and what appear to be white ovals. Juno arrived at Jupiter in July and is being placed into a wide, looping orbit that will bring it near the gas giant — and over its poles — about twice a month. The featured image is a composite taken by JunoCam and post-processed by a digitally savvy citizen scientist. White ovals have been observed elsewhere on Jupiter and are thought to be giant storm systems. They have been observed to last for years, while typically showing Category 5 wind speeds of around 350 kilometers per hour. Unlike Earthly cyclones and hurricanes where high winds circle regions of low pressure, white ovals on Jupiter show rotational directions indicating that they are anticylones — vortices centered on high pressure regions. Juno will continue to orbit Jupiter over thirty more times while recording optical, spectral, and gravitational data meant to help determine Jupiter’s structure and evolution.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