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너머 왕복선(Shuttle Over Earth)

지구 너머 왕복선(Shuttle Over Earth)

0 142
Image Credit: NASAExpedition 22 Crew

무엇이 다가오고 있는걸까? 2010년 국제 우주 정거장에 탑승 중이던 우주인들은 아주 먼 거리에서 처음 이 모습을 봤다. 곧 이어 이 모습은 어두운 실루엣이 되었다. 가까이 다가갈 수록 그 실루엣은 우주 왕복선의 모습이 되었다. 결국 이 물체는 우주 왕복선 엔도버로 밝혀졌고, 곧 이어 지구 궤도를 돌던 우주 정거장과 도킹을 하게 되었다. 사진에 담긴 엔도버는 지구 지평선 근처에 접근하는 모습으로, 지구 대기권의 여러 겹의 층도 함께 볼 수 있다. 왕복선 바로 뒤에 있는 중간권이 푸르게 보인다. 하얗게 보이는 대기층은 성층권이고, 주황색으로 보이는 층은 지구의 대류권이다. 이 모든 얇은 대기 층을 다 모아봤자 — 지구 반지름의 2 퍼센트도 되지 않는다. 이들은 우리가 호흡할 수 있게 산소를 제공하고 우주에서 날아오는 위험한 복사로부터 지켜주는 벽의 역할 등의 다양한 역할을 하면서 우리가 쭉 살아있을 수 있게 해준다.

Explanation: What’s that approaching? Astronauts on board the International Space Station in 2010 first saw it far in the distance. Soon it enlarged to become a dark silhouette. As it came even closer, the silhouette appeared to be a spaceship. Finally, the object revealed itself to be the Space Shuttle Endeavour, and it soon docked as expected with the Earth-orbiting space station. Pictured here, Endeavour was imaged near Earth’s horizon as it approached, where several layers of the Earth’s atmosphere were visible. Directly behind the shuttle is the mesosphere, which appears blue. The atmospheric layer that appears white is the stratosphere, while the orange layer is Earth’s Troposphere. Together, these thin layers of air — collectively spanning less than 2 percent of Earth‘s radius — sustain us all in many ways, including providing oxygen to breath and a barrier to dangerous radiations from spac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