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ightBoom_JinMa_3000

Illustration Credit: Jin Ma (Beijing Planetarium)

이것은 지금껏 가장 밝고 강력한 폭발 후보이다. 이것은 무엇일까? 이 밝게 빛나는 점은 작년 6월 전천 초신성 자동 탐사 (ASASSN)를 통해 발견되었으며, ASASSN-15lh라고 이름을 붙였다. 약 3백만 광년 거리에 떨어져있으며, 이 먼 거리에서 정말 어마어마하게 밝게 보이는데, 평균적인 초신성보다 대략 200배 더 밝고, 우리 은하에 있는 모든 별들을 합한 것보다도 20배나 더 밝다. ASASSN-15lh에서 방출된 빛이 한 번에 모든 방향으로 방출된다면, 이것은 아마 지금껏 기록된 것 중 가장 강력한 폭발이 될 것이다. 아무도 별이 이렇게 강한 폭발을 일으킬 수 있다고 생각할지 몰랐는데, 이는 아주 강한 자기장을 띄고 있는 중성자별, 마그네타가 이론적으로 가장 느리게 회전할 수 있는 한계에 가까운 상태이다. 이 불꽃은 올 해 서서히 희미해질 것으로 예상되며, 천문학자들은 허블을 비롯한 망원경을 통해 이 지역을 더 상세히 들여다볼 계획이다. 위의 그림은 은하 건너편의 가상의 행성에서 이 폭발을 바라봤을 때의 모습을 상상해서 예술가가 그린 것이다.

Explanation: It is a candidate for the brightest and most powerful explosion ever seen — what is it? The flaring spot of light was found by the All Sky Automated Survey for Supernovae (ASASSN) in June of last year and labelled ASASSN-15lh. Located about three billion light years distant, the source appears tremendously bright for anything so far away: roughly 200 times brighter than an average supernova, and temporarily 20 times brighter than all of the stars in our Milky Way Galaxy combined. Were light emitted by ASASSN-15lh at this rate in all directions at once, it would be the most powerful explosion yet recorded. No known stellar object was thought to create an explosion this powerful, although pushing the theoretical limits for the spin-down of highly-magnetized neutron star — a magnetar — gets close. Assuming the flare fades as expected later this year, astronomers are planning to use telescopes including Hubble to zoom in on the region to gain more clues. The above-featured artist’s illustration depicts a hypothetical night sky of a planet located across the host galaxy from the outburst.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