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 투영: 내 손 안의 달(Direct Projection: The Moon in My Hands)

직접 투영: 내 손 안의 달(Direct Projection: The Moon in My Hands)

0 105
Image Credit & Copyright: Jeff Graphy

망원경이 어디를 향하는지를 보기 위해 직접 들여달 필요는 없다. 망원경으로 투영한 사진을 비춰볼 수 있는 큰 면만 있다면 아주 밝은 천체의 강렬한 빛을 줄여주기 때문에 유용하게 쓸 수 있다. 이러한 밝기 감소는 개기 일식동안 태양을 볼 때도 유용하다. 위의 단 한 번의 노출로 찍은 사진에 담긴 아주 밝은 달의 모습도 투영한 모습이다. 이번 2월 2주 전 찾아온 보름달은 일부 북반구 문화권에서는 스노우 문이라고 불린다. 위의 투영 장비는 프랑스 알프스에 있는 세인트-베란 천문대에 있는 62cm 주망원경이다. 밝기가 아주 밝지 않기 때문에 보름달을 직접 바라보는 건 쉽지만, 아주 세밀한 모습을 보기는 어렵다. 다음에 이런 모습을 볼 수 있는 기회는 3월 17일에 찾아온다. 

Explanation: You don’t have to look through a telescope to know where it’s pointing. Allowing the telescope to project its image onto a large surface can be useful because it dilutes the intense brightness of very bright sources. Such dilution is useful for looking at the Sun, for example during a solar eclipse. In the featured single-exposure image, though, it is a too-brightfull moon that is projected. This February full moon occurred two weeks ago and is called the Snow Moon by some northern cultures. The projecting instrument is the main 62-centimeter telescope at the Saint-VéranObservatory high in the French Alps. Seeing a full moon directly is easier because it is not too bright, although you won’t see this level of detail. Your next chance will occur on March 17.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