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가 자리에서 바라본 허드슨 만 (Window Seat over Hudson Bay)

창가 자리에서 바라본 허드슨 만 (Window Seat over Hudson Bay)

0 450

Image Credit & CopyrightRalf Rohner

8월 18일 날 밤 샌프란시스코에서 취리히로 가는 비행에서, 창가 자리에 앉아 허드슨 만 너머로 펼쳐진 하늘을 바라보며 알록달록한 빛깔의 빛의 커튼이 흔들리는 이 환상적인 모습을 담아냈다. 손으로 찍은 사진을 활용해 디지털로 여섯 장의 짧은 노출 사진을 합쳐서 만든 이 장면은 해가 저물고 있는 북쪽 지평선을 향하며 그 너머로 새어나온 오로라 또는 북극광의 모습을 담고 있다. 그리고 북쪽의 큰곰자리의 손잡이 별 근처 아래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의 불꽃도 함께 담겨있다. 며칠 동안 이 유성우의 극대기가 이어졌고, 그 흔적이 페르세우스자리를 향해 하늘에 그려졌다. 아름다운 오로라와 유성우의 모습은 고도 약 100 km 정도의 지구의 상층 대기 또는 그보다 높은 곳에서 벌어지지만, 그보다 더 위에서 상업용 비행기가 날아다닌다. 오로라는 아주 강력한 하전된 입자들이 자기권에서 만나면서 벌어지며, 유성우의 흔적은 혜성의 먼지에 의해 만들어진다.

Explanation: On the August 18 night flight from San Francisco to Zurich, a window seat offered this tantalizing view when curtains of light draped a colorful glow across the sky over Hudson Bay. Constructed by digitally stacking six short exposures made with a hand held camera, the scene records the shimmering aurora borealis or northern lights just as the approaching high altitude sunrise illuminated the northeastern horizon. It also caught the flash of a Perseid meteor streaking beneath the handle stars of the Big Dipper of the north. A few days past the meteor shower’s peak, its trail still points across the sky toward Perseus. Beautiful aurorae and shower meteors both occur in Earth’s upper atmosphere at altitudes of 100 kilometers or so, far above commercial airline fights. The aurora are caused by energetic charged particles from the magnetosphere, while meteors are trails of comet dust.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