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당 100,000 프레임으로 담은 영혼의 번개(Sprite Lightning at 100,000 Frames Per Second)

초당 100,000 프레임으로 담은 영혼의 번개(Sprite Lightning at 100,000 Frames Per Second)

0 404

Video Credit & Copyright: Matthew G McHarg, Jacob L Harley, Thomas Ashcraft, Hans Nielsen

무엇이 영혼의 번개를 일으킬까? 거대한 해파리를 닮은 수수께끼의 번개 섬광이 하늘에 순간적으로 나타나는 모습이 30년 넘게 기록되었지만 구름에서 땅으로 내리치는 번개와는 연관이 멀어 보이며, 그 원인은 아직 수수께끼로 남아있다. 몇몇 뇌운도 이 현상을 보이지만 — 대부분은 아니다. 하지만 최근 고속 촬영 영상을 통해서 영혼들이 어떻게 만들어지는지를 더 자세하게 볼 수 있게 되었다. 2019년 중순에 포착된 위 영상은 초당 약 100,000 프레임을 찍을 정도로 영혼 “폭탄”이 투하되고 여러가닥의 줄기로 뻗어나가는 과정을 충분히 구분해서 스틸컷 사진으로 나타낼 정도의 충분한 시간 분해능을 갖고 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영상에서 얻은 시각적인 단서로도 이 영혼들의 기원에 관한 수수께끼를 모두 풀어내지는 못한다. 하지만 몇 연구자들은 초고속 촬영 영상을 통해서 이 불규칙한 플라즈마가 주로 언제 상층 대기에서 만들어지는지를 확인할 수 있다. 

Explanation: What causes sprite lightning? Mysterious bursts of light in the sky that momentarily resemble gigantic jellyfish have been recorded for over 30 years, but apart from a general association with positive cloud-to-ground lightning, their root cause remains unknown. Some thunderstorms have them — most don’t. Recently, however, high speed videos are better detailing how sprites actually develop. The featured video, captured in mid-2019, is fast enough — at about 100,000 frames per second — to time-resolve several sprite “bombs” dropping and developing into the multi-pronged streamers that appear on still images. Unfortunately, the visual clues provided by videos like these do not fully resolve the sprite origins mystery. High speed vidoes do indicate to some researchers, though, that sprites are more likely to occur when plasma irregularities exist in the upper atmospher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