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Credit: Cassini Imaging Team, SSI, JPL, ESA, NASA

카시니 탐사선으로 위성 엔셀라두스의 토성을 바라보는 매력적인 반구 부분 위로 그림자가 스며든 모습을 담았다. 지난 11월 촬영된 북쪽이 위를 가리키는 이 극적인 장면을 찍을 때 카시니의 카메라는 밝은 초승달 모양을 하고 있는 이 위성에서 약 130,000 km 떨어져서 거의 태양 쪽을 향하고 있었다. 사실 이 머나먼 세계는 그 표면에서 태양빛을 거의 순수한 눈에 버금가는 90퍼센트를 반사한다. 단지 500 km 지름인 엔셀라두스는 놀라울 만큼 역동적인 위성이다. 카시니가 곁을 지나가면서 수집한 자료와 수년간 촬영한 이미지에 따르면 이곳의 남극에 간헐천이 있고 아마 얼음 지각 아래에 액체 물로 이루어진 거대한 바다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Explanation: Peering from the shadows, the Saturn-facing hemisphere of tantalizing inner moon Enceladus poses in this Cassini spacecraft image. North is up in the dramatic scene captured last November as Cassini’s camera was pointed in a nearly sunward direction about 130,000 kilometers from the moon’s bright crescent. In fact, the distant world reflects over 90 percent of the sunlight it receives, giving its surface about the same reflectivity as fresh snow. A mere 500 kilometers in diameter, Enceladus is a surprisingly active moon. Data collected during Cassini’s flybys and years of images have revealed the presence of remarkable south polar geysers and a possible global ocean of liquid water beneath an icy crust.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0 2

0 4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