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승달 모양 금성과 만난 수성 (Mercury Meets Crescent Venus)

초승달 모양 금성과 만난 수성 (Mercury Meets Crescent Venus)

0 106
Image Credit & CopyrightMarco Meniero

초승달과 유칼립투스 나무가지 사이에 걸려있는 것은 밝은 별이 아니다. 5월 22일, 이탈리아 시비타베치아의 발코니에서 바라본 해가 진 후 서쪽 저평선을 바라본 이 장면에는 두 개의 내행성이 함께 담겨있다. 하늘의 비콘 가장 밝은 금성이 저녁 박명을 낮게 떠돌고 있다. 6월 3일 지구와 태양 사이로 들어오는 내합 근처로 오면서 금성의 겉보기 크기가 더 커보이고 가느다란 초승달 모양으로 보인다. 더 꽉 찬 위상으로 보이는 수성은 서쪽 지평선에 걸려있으며, 6월 4일 태양에서 가장 멀리 떨어져 보이는 최대의 각크기에 자리하면서, 한동안 행성 지구에서는 밝은 금성과 수성의 인상적인 접근 장면을 밝은 박명 하늘에서 쉽게 볼 수 있을 것이다.

Explanation: That’s not a bright star and crescent Moon caught between branches of a eucalyptus tree. It’s Venus in a crescent phase and Mercury. Near the western horizon after sunset, the two inner planets closely shared this telescopic field of view on May 22, seen from a balcony in Civitavecchia, Italy. Venus, the very bright celestial beacon, is wandering lower into the evening twilight. It grows larger in apparent size and shows a thinner crescent as it heads toward its inferior conjunction, positioned between Earth and Sun on June 3. Mercury, in a fuller phase, is climbing in the western sky though, reaching its maximum angular distance from the Sun on June 4 Still, this remarkably close pairing with brilliant Venus made Mercury, usually lost in bright twilight skies, easier to spot from planet Earth.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