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신성 잔해 시메이스 147(Supernova Remnant Simeis 147)

초신성 잔해 시메이스 147(Supernova Remnant Simeis 147)

0 142
Image Credit & Copyright: Jason Dain

초신성 잔해 시메이스 147을 담은 이 세밀한 사진을 통해 복잡하게 꼬여 얽혀있는 필라멘트들을 쉽게 따라갈 수 있다. 샤플레스 2-240이라고도 불리는 이곳은 스파게티 성운이라는 유명한 별명을 갖고 있다. 황소와 물병자리 경계 쪽을 바라보면 하늘에서 보름달 6개에 해당하는 약 3도 정도 너비로 펼쳐져있다. 이곳까지 추정되는 거리 3,000 광년을 감안하면 이곳의 크기는 약 150 광년 정도다. 이 사진은 이온화된 수소 원자와 두번 이온화된 산소 원자에서 나오는 빛을 협대역 필터로 관측해서 각각 붉고 푸른 빛으로 표현해 충격파로 인해 가열된 가스를 추적할 수 있게 했다. 이 초신성 잔해는 약 40,000년 정도 된 것으로 추정된다. 즉 이 육중한 별의 폭발 섬광이 40,000년 전에 처음 지구에서 포착되었다는 뜻이다. 하지만 폭발이 남긴 잔해는 단순히 팽창 중인 가스 잔해 뿐이 아니다. 우주에서 벌어진 이 폭발은 원래있던 별 핵이 남으면서 생긴 빠르게 자전하는 중성자별을 함께 남겼다.

Explanation: It’s easy to get lost following the intricate, looping, twisting filaments in this detailed image of supernova remnant Simeis 147. Also cataloged as Sharpless 2-240 it goes by the popular nickname, the Spaghetti Nebula. Seen toward the boundary of the constellations Taurus and Auriga, it covers nearly 3 degrees or 6 full moons on the sky. That’s about 150 light-years at the stellar debris cloud’s estimated distance of 3,000 light-years. This composite includes image data taken through narrow-band filters where reddish emission from ionized hydrogen atoms and doubly ionized oxygen atoms in faint blue-green hues trace the shocked, glowing gas. The supernova remnant has an estimated age of about 40,000 years, meaning light from the massive stellar explosion first reached Earth 40,000 years ago. But the expanding remnant is not the only aftermath. The cosmic catastrophe also left behind a spinning neutron star or pulsar, all that remains of the original star’s cor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