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신성 잔해 연수 성운(The Medulla Nebula Supernova Remnant)

초신성 잔해 연수 성운(The Medulla Nebula Supernova Remnant)

0 375
Image Credit & Copyright: Russell Croman

무엇이 이 독특한 성운을 만들었을까? CTB-1는 약 10,000년 전 카시오페이아자리 방향에서 폭발했던 무거운 별이 남긴 팽창 중인 가스 껍질이다. 이 별은 핵융합을 통해 균형을 이룰 수 있는 압력을 만들어내던 그 핵 근처에서 원소를 다 소진했을 때 폭발했다. 그 결과 만들어진 초신성 잔해는 뇌를 닮은 모양 때문에 연수 성운이라는 별명이 붙었으며 안에 포함되어 있는 성간 가스들기리 충돌하면서 방출되는 열로 가시광 빛을 내며 달아올라 있다. 하지만 왜 이 성운이 X-선 빛에서도 밝게 빛나는지는 수수께끼로 남아있다. 한 가지 가설에 따르면 에너지가 높은 펄사가 함께 만들어져서 성운 바깥으로 빠른 항성풍을 불어내며 에너지를 분출하는 것으로 생각된다. 이 가설을 뒷받침하듯 펄사가 전파 영역에서 초속 100km가 넘는 속도로 초신성 폭발을 분출시켰다는 것이  최근에 발견되었다. 연수 성운은 보름달 크기만큼 거대하지만, 너무 어두워서 이 사진을 찍기 위해 미국뉴 멕시코에서 작은 두 개의 망원경으로 130시간 노출을 통해 찍었다. 

Explanation: What powers this unusual nebula? CTB-1 is the expanding gas shell that was left when a massive star toward the constellation of Cassiopeia exploded about 10,000 years ago. The star likely detonated when it ran out of elements, near its core, that could create stabilizing pressure with nuclear fusion. The resulting supernova remnant, nicknamed the Medulla Nebula for its brain-like shape, still glows in visible light by the heat generated by its collision with confining interstellar gas. Why the nebula also glows in X-ray light, though, remains a mystery. One hypothesis holds that an energetic pulsar was co-created that powers the nebula with a fast outwardly moving wind. Following this lead, a pulsar has recently been found in radio waves that appears to have been expelled by the supernova explosion at over 1000 kilometers per second. Although the Medulla Nebula appears as large as a full moon, it is so faint that it took 130-hours of exposure with two small telescopes in New MexicoUSA, to create the featured imag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