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돌 중인 더듬이 은하(The Antennae Galaxies in Collision)

충돌 중인 더듬이 은하(The Antennae Galaxies in Collision)

0 327
Image Credit: ESA/Hubble NASA

남쪽의 까마귀자리 방향으로 6천만 광년 거리에 놓인 두 거대한 은하들이 충돌하고 있다. 이 수 억년 째 진행되고 있는 우주적으로 뒤엉킨 모습은 허블 우주 망원경로 찍인 이 선명한 사진 속에 담겨있다. NGC 4038와 NGC 4039로 불리는 이 은하들 속의 개개의 별들은 서로 충돌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은하 속 거대한 가스 구름들은 서로 충돌하면서 이 충돌 현장의 중심 부근에서 격렬한 별 탄생이 벌어지고 있다. 새로운 성단과 성간 물질들은 중력에 의한 충돌 사고로 인해 장면 속에서 함께 뒤엉키고 멀리 날아가게 된다. 허블로 크게 들여다본 이 사진은 이 두 충돌 중인 은하까지의 거리를 감안하면 약 50,000 광년 크기의 영역을 담고 있다. 더 넓은 영역을 담은 다른 사진을 보면 딱 한 눈에 들어오는 형상이 있는데, 수백 또는 수천 광년 길이로 벋은 아치 모양의 구조로, 그 모습 때문에 이 은하 한 쌍에게 유명한 별명 더듬이 은하가 붙게 되었다. 

Explanation: Sixty million light-years away toward the southerly constellation Corvus, these two large galaxies are colliding. The cosmic train wreck captured in stunning detail in this Hubble Space Telescope snapshot takes hundreds of millions of years to play out. Cataloged as NGC 4038 and NGC 4039, the galaxies’ individual stars don’t often collide though. Their large clouds of molecular gas and dust do, triggering furious episodes of star formation near the center of the wreckage. New star clusters and interstellar matter are jumbled and flung far from the scene of the accident by gravitational forces. This Hubble close-up frame is about 50,000 light-years across at the estimated distance of the colliding galaxies. In wider-field views their suggestive visual appearance, with extended structures arcing for hundreds of thousands of light-years, gives the galaxy pair its popular name, The Antennae Galaxie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