츄리모프-게라시멘코에 내리는 눈 (The Snows of Churyumov-Gerasimenko)

츄리모프-게라시멘코에 내리는 눈 (The Snows of Churyumov-Gerasimenko)

0 646

Image Credit: ESARosettaMPS, OSIRIS; UPD/LAM/IAA/SSO/INTA/UPM/DASP/IDA –
GIF Animation: Jacint Roger Perez

혜성 67P로도 알려진 츄리모프-게라시멘코의 절벽에 선 채로 바로 이 눈보라를 놓칠 수는 없을 것이다. 2016년 7월 혜성 곁에서 궤도를 돌던 로제타 탐사선의 가는 시야의 카메라로 얼음과 먼지 입자들이 혜성의 표면 위로 지나가는 모습이 카메라 근처에 담겼다. 이 중 밝은 자국들은 배경에 아주 높은 밀도로 자리하고 있는 큰개자리 방향의 별들의 빛과 에너지가 아주 강한 하전 입자들인 우주선이 카메라를 때리고 지나가면서 만든 흔적이다. 위의 한 장의 사진을 클릭하면 배경의 별들이 움직이면서 위에서 아래로 흔적을 남기는 움짤 버전 (7.7MB)도 볼 수 있다. 약 25분 간 촬영한 33 장의 사진을 차례로 보여주며 실제 속도로 보여주는 영상이다. 위의 아주 환상적인 움짤은 혜성의 핵에서 약 13 km 정도 거리를 둔 채로 로제타가 연이어 촬영한 사진들을 이어서 만든 것이다.

Explanation: You couldn’t really be caught in this blizzard while standing by a cliff on Churyumov-Gerasimenko, also known as comet 67P. Orbiting the comet in June of 2016 the Rosetta spacecraft’s narrow angle camera did record streaks of dust and ice particles though, as they drifted across the field of view near the camera and above the comet’s surface. Still, some of the bright specks in the scene are likely due to a rain of energetic charged particles or cosmic rays hitting the camera, and the dense background of stars in the direction of the constellation Canis Major. Click on this single frame to play and the background stars are easy to spot as they trail from top to bottom in an animated gif (7.7MB). The 33 frames of the time compressed animation span about 25 minutes of real time. The stunning gif was constructed from consecutive images taken while Rosetta cruised some 13 kilometers from the comet’s nucleu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