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레 화산 위 그리고 아래에 자리한 북두칠성 (Big Dipper Above and Below...

칠레 화산 위 그리고 아래에 자리한 북두칠성 (Big Dipper Above and Below Chilean Volcanoes)

0 652

Image Credit & Copyright: Yuri Beletsky (Carnegie Las Campanas Observatory, TWAN)

저것이 보이는가? 이 평범한 질문은 북쪽 하늘에서 쉽게 알아볼 수 있는 북두칠성을 찾을 때 흔히 나오는 질문 중 하나다. 전 세대에 걸쳐서 아주 많은 사람들이 이 별자리를 보며 살아왔다. 북두칠성은 그 자체로 별도의 별자리는 아니다. 더 큰 별자리 큰곰자리의 일부로, 북두칠성은 여러 다른 문화권에서 다른 이름으로 불리는 별자리다. 북두칠성의 별들 중 다섯개는 사실 우주 공간에 서로 가깝게, 그리고 시간적으로도 거의 비슷한 시기에 만들어졌다. 북두칠성의 가장 먼 부분의 두 별들을 연결해 쭉 연장하면, 작은곰자리의 일부인 북방의 별, 북극성을 찾을 수 있다. 상대적인 별들의 운동에 의해 북두칠성은 앞으로 100,000년 동안 천천히 별들이 배치된 모습이 변하게 된다. 지난 4월 촬영된 이 사진에서, 칠레 화산의 위 그리고 아래, 아름답게 고요한 석호 위에 비치는 모습과 함께 북두칠성은 정확히 두번 모습에 담겼다.

Explanation: Do you see it? This common question frequently precedes the rediscovery of one of the most commonly recognized configurations of stars on the northern sky: the Big Dipper. This grouping of stars is one of the few things that has likely been seen, and will be seen, by every generation. The Big Dipper is not by itself a constellation. Although part of the constellation of the Great Bear (Ursa Major), the Big Dipper is an asterism that has been known by different names to different societies. Five of the Big Dipper stars are actually near each other in space and were likely formed at nearly the same time. Connecting two stars in the far part of the Big Dipper will lead one to Polaris, the North Star, which is part of the Little Dipper. Relative stellar motions will cause the Big Dipper to slowly change its configuration over the next 100,000 years. Pictured in late April, the Big Dipper was actually imaged twice — above and below distant Chilean volcanoes, the later reflected from an unusually calm lagoon.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