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Credit: NASA, JPL-Caltech, Space Science Institute

이것은 고리 안에서 본 토성의 모습이다. 지난 주, 처음으로 NASA의 카시니 탐사선은 토성과 고리 사이를 지나갔다. 토성 안으로 빠져들어가면서 이 로봇 탐사선은 토성의 대기의 아주 상세한 모습을 수백장 찍었다. 바깥을 내다보며, 탐사선은 아주 인상적인 장면을 함께 남겼다. 가장 가까이 행성에 접근하기 몇 시간 전에 촬영한 위의 사진은 토성의 독특한 북극 근처의 육각 태풍의 모습을 보여준다. 토성의 C 링은 가장 가까이 모습이 담겨 있고, 어두운 카시니 간극으로 안쪽의 B고리와 A고리가 나뉘어 있다. 자세히 들여다보면 가장 바깥에 있는 F고리의 모양을 다잡아주고 있는 두 개의 작은 위성들도 볼 수 있다. 이 사진은 가공되지 않은 사진으로 이후에 다시 공식적으로 편집될 예정이다. 카시니는 9월 15일 미션의 완수를 향해 토성 대기 속으로 빠져들어가는 중이다.

Explanation: This is what Saturn looks like from inside the rings. Last week, for the first time, NASA directed the Cassini spacecraft to swoop between Saturn and its rings. During the dive, the robotic spacecraft took hundreds of images showing unprecedented detail for structures in Saturn’s atmosphere. Looking back out, however, the spacecraft was also able to capture impressive vistas. In the featured image taken a few hours before closest approach, Saturn‘s unusual northern hexagon is seen surrounding the North Pole. Saturn’s C ring is the closest visible, while the dark Cassini Division separates the inner B ring from the outer A. A close inspection will find the two small moons that shepherd the F-ring, the farthest ring discernable. This image is raw and will be officially verified, calibrated and released at a later date. Cassini remains on schedule to end its mission by plunging into Saturn’s atmosphere on September 15.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