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system with a neutron star in orbit with a massive star about 30,700 light years from Earth.

Image Credit: X-ray – NASA/CXC/Univ. Wisconsin-Madison/S.Heinz et al, Optical – DSS

컴퍼스자리 X-1은 아주 괴상하게 밝기가 변하는 것으로 잘 알려진 X-선 쌍성이다. 요상한 컴퍼스자리 X-1 쌍성계에서는 초신성 폭발 후 붕괴하고 남은 밀도가 높은 중성자별이 훨씬 평범한 별 하나 주변을 맴돌고 있다. 지난 2013년 이 곳 X-선 쌍성에서 꾸준하게 나오는 강한 X-선 플레어를 몇달간 관측하여, 네 겹의 성간 먼지 구름에 의해 그려진 아주 인상적인 동심원 형태의 고리 모습의 밝은 X-선 빛 메아리를 확인했다. X-선과 가시광 관측을 합성한 사진에는, 찬드라 망원경이 X-선 관측으로 훑은 부분을 색을 입혀놓은 고리 일부의 윤곽을 볼 수 있다. 놀랍게도 거리를 알고 있는 성간 먼지 구름까지의 거리와 X-선 메아리의 시간을 재서, 그 이전에는 아주 불확실했던 컴퍼스자리 X-1까지의 거리가 30,700 광년이라는 것을 계산해냈다.

Explanation: Circinus X-1 is an X-ray binary star known for its erratic variability. In the bizarre Circinus X-1 system, a dense neutron star, the collapsed remnant of a supernova explosion, orbits with a more ordinary stellar companion. Observations of the X-ray binary in months following an intense X-ray flare from the source in 2013 progressively revealed striking concentric rings – bright X-ray light echoes from four intervening clouds of interstellar dust. In this X-ray/optical composite, the swaths of Chandra Observatory X-ray image data showing partial outlines of the rings are in false colors. Remarkably, timing the X-ray echoes, along with known distances to the interstellar dust clouds, determines the formerly highly uncertain distance to Circinus X-1 itself to be 30,700 light-year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0 4

0 6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