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리오시티에서 본 화성 파노라마 (Mars Panorama from Curiosity)

큐리오시티에서 본 화성 파노라마 (Mars Panorama from Curiosity)

0 184
Image Credit: NASAJPL-CaltechMSSS

큐리오시티라고 이름이 붙은 화성 탐사선은 지난 해 말 화성이 바로 이 자리에서 고해상도로 360도 장면을 촬영했다. 이 파노라마 장면은 큐리오시티의 화성 카메라 또는 마스트캠으로 찍은 1,000 장이 넘는 사진을 모아 만들었다. 마스트캠의 가운데 렌즈로 찍은 이 길게 늘어나고 왜곡된 아주 넓은 장면에서 로버의 몸통과 로봇의 팔이 배경에 담겨 있다. 로버의 뒤에는 물이 존재했던 고대의 환경을 암시하는 진흙이 많은 암석이 더 멀리 선명한 화성의 산맥과 언덕을 배경으로 놓여있다. 가운데 (북쪽 방향) 게일 크레이터는 지름이 30km 를 넘는다. 오른쪽 멀리 마운트 샤프가 위로 솟아있다. 이 파노라마 장면을 완성하기 위해 연속해서 4 화성일 동안 정오에서 오후 두 시 사이에 빛이 비칠 때 사진을 촬영했다. 파노라마 장면을 확대해보면 로버의 몸통 (오른쪽) 위에 서있는 해시게가 그림자를 그리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7월 NASA는 퍼서비런스라고 이름이 붙은 새로운 로버를 발사할 예정이다. 

Explanation: The Mars Rover named Curiosity recorded high-resolution, 360 degree views of its location on Mars late last year. The panoramic scene was stitched from over 1,000 images from Curiosity’s Mast camera or Mastcam. In this version, captured with Mastcam’s medium angle lens, the rover’s deck and robotic arm are in the foreground, stretched and distorted by the extreme wide perspective. Just beyond the rover are regions of clay rich rock, evidence for an ancient watery environment, with a clear view toward more distant martian ridges and buttes. Gale crater wall runs across the center (toward the north) in the background over 30 kilometers in the distance. The upper reaches of Mt. Sharp are at the far right. Images to construct the panorama were recorded over 4 consecutive sols between local noon and 2pm to provide consistent lighting. Zoom in to the panoramic scene and you can easily spot the shadow casting sundial mounted on rover’s deck (right). In July NASA plans to launch a new rover to Mars named Perseveranc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0 37

0 30

0 36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