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 들여다 본 용골 성운 (Carina Nebula Close Up)

크게 들여다 본 용골 성운 (Carina Nebula Close Up)

0 229
Image Credit: NASAESAHubbleESO, Amateur Data; Processing & Copyright: Robert Gendler & Roberto Colombari

NGC 3372로도 알려진 남쪽 하늘의 보석, 대 용골 성운은 300 광년이 넘는 크기를 갖고 있는 우리은하에서 가장 거대한 별 탄생 지역 중 하나다. 더 작고 더 북쪽에 있는 대 오리온 성운과 비슷하게 용골 성운은 맨눈으로도 볼 수 있지만, 그 거리는 5배 더 먼 7,500 광년 정도 떨어져 있다. 이 아름다운 망원경으로 들여다본 사진에서 달아오른 중심부의 성간 가스 필라멘트와 거의 20광년 너비로 펼쳐진 채 빛을 가리는 우주 먼지의 세밀한 모습을 볼 수 있다. 용골 성운은 여전히 아주 강력한, 태양보다 100배 넘게 더 질량이 무거운 용골자리 에타를 포함해 어리고, 아주 무거운 별들이 살고 있다. 우주와 지상 촬영 데이터를 모아서 완성한 먼지로 자욱한, 두 덩어리 모양의 난쟁이 성운이 용골자리 에타 자체를 에워싼 모습으로 가운데 아래 왼쪽에 담겨있다. 용골자리 에타는 초신성 폭발로 만들어진 것으로 보이며, 엑스선 영상에 따르면 대 용골 성운은 진정한 초신성 공장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Explanation: A jewel of the southern sky, the Great Carina Nebula, also known as NGC 3372, spans over 300 light-years, one of our galaxy’s largest star forming regions. Like the smaller, more northerly Great Orion Nebula, the Carina Nebula is easily visible to the unaided eye, though at a distance of 7,500 light-years it is some 5 times farther away. This gorgeous telescopic close-up reveals remarkable details of the region’s central glowing filaments of interstellar gas and obscuring cosmic dust clouds in a field of view nearly 20 light-years across. The Carina Nebula is home to young, extremely massive stars, including the still enigmatic and violently variable Eta Carinae, a star system with well over 100 times the mass of the Sun. In the processed composite of space and ground-based image data a dusty, two-lobed Homunculus Nebula appears to surround Eta Carinae itself just below and left of center. While Eta Carinae is likely on the verge of a supernova explosion, X-ray images indicate that the Great Carina Nebula has been a veritable supernova factory.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