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405s_2block1024Image Credit & Copyright: Adam Block, Mt. Lemmon SkyCenter, Univ. Arizona

멀리서 별이 빛나며 이 사진에 담긴 타오르는 별 성운을 비추고 있다. IC 405로도 알려진 타오르는 별 성운은 마차부자리 방향으로 약 1,500 광년 거리에 떨어진 성간 가스 먼지 구름이다. 마차부자리 AE 별은 화면의 왼쪽 위에 있는 밝은 별로, 아주 무겁고 뜨거운 O형이며, 이 곳은 마치 수백만 년 전 오리온 성운의 텅 빈 공간을 만들었던 다중성계들의 충돌 현장과 같아서, 이 별은 우주 공간으로 빠르게 내던져졌다. IC 405 가까이에서 빠른 속도로 움직이는 별들은 자외선 복사로 주변의 성운 속 수소 원자를 붉게 이온화 시키고 그들의 전자를 떼어놓고 다시 재결합시킨다. 강렬한 푸른 별빛은 성운의 먼지 가닥에서 반사된 빛이다. 모든 무거운 별들처럼 마차부자리 AE 별은 아주 짧은 수명을 살게 될 것이고, 핵융합을 지속할 연료가 모두 소진되면 초신성으로 폭발하게 될 것이다. 망원경으로 찍은 위의 칼라 사진은 타오르는 별 성운까지의 거리를 감안했을 때 약 5 광년 너비의 영역을 담고 있는 셈이다.

Explanation: A runaway star lights the Flaming Star Nebula in this cosmic scene. Otherwise known as IC 405, the Flaming Star Nebula’s billowing interstellar clouds of gas and dust lie about 1,500 light-years away toward the constellation of Auriga. AE Aurigae, the bright star at upper left in the frame, is a massive and intensely hot O-type star moving rapidly through space, likely ejected from a collision of multiple star-systems in the vicinity of the Orion Nebula millions of years ago. Now close to IC 405, the high-speed star’s ionizing ultraviolet radiation powers the visible reddish glow as the nebula’s hydrogen atoms are stripped of their electrons and recombine. Its intense blue starlight is reflected by the nebula’s dusty filaments. Like all massive stars AE Aurigae will be short-lived though, furiously burning through its supply of fuel for nuclear fusion and exploding as a supernova. The colorful telescopic snapshot spans about 5 light-years at the estimated distance of the Flaming Star Nebula.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