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탄을 보다(Seeing Titan)

타이탄을 보다(Seeing Titan)

0 175
Image Credit: VIMS TeamU. ArizonaU. NantesESANASA

두꺼운 대기로 뒤덮여 있는 토성의 가장 거대한 위성 타이탄은 실제로는 보기 아주 어렵다. 상층 대기에 떠다니는 작은 입자들은 꿰뚫어볼 수 없는 안개를 만들어내고, 가시광 영역 파장대에서 빛을 강하게 산란시키면서 타이탄의 표면을 맨눈으로 볼 수 없게 만든다. 하지만 타이탄의 표면은 산란이 덜 되고 대기에서 흡수가 덜 되는 적외선 파장대로 찍으면 더 잘 볼 수 있다. 중심의 가시광으로 찍은 타이탄의 모습 주변에 지금껏 가장 선명하게 이 위성의 환상적인 모습을 적외선 영역으로 찍은 사진이 함께 담겨있다. 가상으로 색을 입힌 이 여섯 장의 사진은은 그 주변을 여행했던 카시니 탐사선이 13년에 걸쳐 가시광 및 적외선 맵핑 분광기 (VIMS)로 관측한 적외선 관측 데이터를 바탕으로 구현한 것이다. 이 사진과 함께 타이탄의 가시광 사진을 비교해볼 수 있다. 

Explanation: Shrouded in a thick atmosphere, Saturn’s largest moon Titan really is hard to see. Small particles suspended in the upper atmosphere cause an almost impenetrable haze, strongly scattering light at visible wavelengths and hiding Titan’s surface features from prying eyes. But Titan’s surface is better imaged at infrared wavelengths where scattering is weaker and atmospheric absorption is reduced. Arrayed around this visible light image (center) of Titan are some of the clearest global infrared views of the tantalizing moon so far. In false color, the six panels present a consistent processing of 13 years of infrared image data from the Visual and Infrared Mapping Spectrometer (VIMS) on board the Cassini spacecraft. They offer a stunning comparison with Cassini’s visible light view.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