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을 가로질러 지나가는 화성의 위성 포보스 (Martian Moon Phobos Crosses the Sun)

태양을 가로질러 지나가는 화성의 위성 포보스 (Martian Moon Phobos Crosses the Sun)

0 396

Video Credit: NASAJPL-CaltechMSSSCuriosity Rover

태양 앞을 지나가는 것은 무엇일까? 이것은 달처럼 보이지만 둥글지 않기 때문에 지구의 달일 수는 없다. 이것은 바로 화성의 위성 포보스다. 위 영상은 지난 달 말 화성 표면에서 큐리오시티 로버가 촬영한 것이다. 11.5 km 크기를 갖고 있고 우리 보다 150배 더 작은 포보스는 그 모행성에는 50배 더 가깝다. 사실 포보스는 화성에 너무 가까워서 앞으로 5천 만년 안에 이 위성은 화성으로 쪼개지고 떨어져 추락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이 때문에 포보스는 지구에서보다 더 자주 일식을 일으킨다. 위 영상은 사실 35초 동안 진행되는 일식을 담고 있다. 화성의 더 작고 멀리 있는 위성 데이모스가 태양을 가리고 지나가는 이와 비슷한 영상도 촬영된 적이 있다.  이 영상을 찍은 촬영가 — 로봇 탐사선 큐리오시티 — 는 계속해서 게일 크레이터를 탐사하며 가장 최근에는 글렌 토리돈이라는 이름이 붙은 독특한 바위주변 지역을 방문하기도 했다.

Explanation: What’s that passing in front of the Sun? It looks like a moon, but it can’t be Earth’s Moon, because it isn’t round. It’s the Martian moon Phobos. The featured video was taken from the surface of Mars late last month by the Curiosity rover. Phobos, at 11.5 kilometers across, is 150 times smaller than Luna (our moon) in diameter, but also 50 times closer to its parent planet. In fact, Phobos is so close to Mars that it is expected to break up and crash into Mars within the next 50 million years. In the near term, the low orbit of Phobos results in more rapid solar eclipses than seen from Earth. The featured video has been sped up — the actual transit took about 35 seconds. A similar video was taken of Mars’ smaller and most distant moon Diemos transiting the Sun. The videographer — the robotic rover Curiosity — continues to explore Gale crater, most recently an area with stunning vistas and unusual rocks dubbed Glen Torridon.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