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A_Rosetta_OSIRIS_NAC_20150812_T1735

Image Credit: ESA / Rosetta / MPS for OSIRIS TeamMPS/UPD/LAM/IAA/SSO/INTA/UPM/DASP/IDA

8월 12일 혜성 67P/츄리모브-게라시멘코가 태양에 가장 가까이 접근하는 근일점을 앞두고 그 핵에서 물질이 아주 극적으로 새어나오고 있다. 매 6.45년에 한번씩 태양 주변 궤도를 돌고 있으며, 이 혜성의 근일점은 태양에서 1.3 천문단위 (AU)거리만큼 떨어져있다. 지구 태양 거리 (1 AU)보다는 여전히 멀다. 이 멋진 모습은 4 km 크기로 이중 핵 구조를 이 혜성이 햇빛을 받아 밝게 빛나는 부분과 그늘 진 부분을 바라보며 약 325 km 멀리서 로제타 위성으로 촬영한 장면이다. 혜성에 너무 가깝기 때문에 꼬리가 자라는 모습은 보기 어렵다. 로제타는 꾸준히 혜성 핵이 열을 받으며 얼어붙어있던 물질이 먼지와 가스 제트를 그리며 표면 바깥으로 뿜어져 나오게 되는데, 다가오는 한 주간 더 격정적으로 변화하는 모습을 바로 옆에서 바라보게 된다. 물론, 지난 1992년 마지막으로 근일점을 지났던 주기 혜성 스위프트-터틀의 핵이 남긴 먼지는 이번 주 내내 지구로 떨어지고 있다.

Explanation: This dramatic outburst from the nucleus of Comet 67P/Churyumov-Gerasimenko occured on August 12, just hours before perihelion, its closest approach to the Sun. Completing an orbit of the Sun once every 6.45 years, perihelion distance for this periodic comet is about 1.3 astronomical units (AU), still outside the orbit of planet Earth (at 1 AU). The stark image of the 4 kilometer wide, double-lobed nucleus in bright sunlight and dark shadows was taken by the Rosetta spacecraft’s science camera about 325 kilometers away. Too close to see the comet’s growing tail, Rosetta maintains its ringside seat to watch the nucleus warm and become more active in coming weeks, as primordial ices sublimating from the surface produce jets of gas and dust. Of course, dust from the nucleus of periodic comet Swift-Tuttle, whose last perihelion passage was in 1992 at a distance of 0.96 AU, fell to Earth just this week.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0 19

0 21

0 23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