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Credit: NASA, JPL-Caltech, Space Science Institute

크게 바라본 토성의 작은 위성 판도라의 크레이터는 어떻게 생겼을까? 그 답을 찾기 위해 NASA는 현재 토성 주변을 맴돌고 있는 로봇 탐사선 카시니를 2주 전에 이 독특한 위성으로 보냈다. 지금껏 판도라를 가장 고해상도로 촬영한 이 사진은 약 40,000km 거리에서 바라본 것이다. 300m 정도로 작은 구조들을 80km 크기의 판도라에서 살펴볼 수 있다. 판도라의 크레이터들은 토성의 또다른 작은 위성인 스펀지를 닮은 하이페리온보다 더 부드러운 표면을 갖고 있다. 작은 위성의 표면을 가로질러 그 위에 독특한 과 마루들이 펼쳐져있다. 판도라는 그와 엮여있는 동반 위성 프로메테우스와 함께 토성 F고리의 입자들이 벌어진 고리들 사이에서 위치를 유지할 수 있또록 도와주기 때문에 조금 흥미롭다.

Explanation: What do the craters of Saturn’s small moon Pandora look like up close? To help find out, NASA sent the robotic Cassini spacecraft, now orbiting Saturn, past the unusual moon two weeks ago. The highest resolution image of Pandora ever taken was then captured from about 40,000 kilometers out and is featured here. Structures as small as 300 meters can be discerned on 80-kilometer wide Pandora. Craters on Pandora appear to be covered over by some sort of material, providing a more smooth appearance than sponge-like Hyperion, another small moon of Saturn. Curious grooves and ridges also appear to cross the surface of the small moon. Pandora is partly interesting because, along with its companion moon Prometheus, it helps shepherd the particles of Saturn’s F ring into a distinct ring.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0 0

0 1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