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성의 엔셀라두스에 난 생생한 호랑이 줄무늬 (Fresh Tiger Stripes on Saturn’s Enceladus...

토성의 엔셀라두스에 난 생생한 호랑이 줄무늬 (Fresh Tiger Stripes on Saturn’s Enceladus )

0 696

Image Credit: NASAESAJPLSSICassini Imaging Team

지하의 바다가 과연 토성의 위성 엔셀라두스에 이 호랑이 줄무늬를 파놓았을까? 호랑이 줄무늬라고도 불리는 이 기다란 흔적들은 이 얼음 위성의 내부에서 바깥 우주 공간으로 얼음을 토해내는 곳으로 알려져있으며, 미세한 얼음 입자들을 토성의 남극 너머로 만들어내고 토성의 수수께끼로 가득한 E-고리를 만들어낸 것으로 생각된다. 2004년에서 2017년까지 토성의 곁을 맴돌았던 카시니 로봇 탐사선으로 그 증거들을 확인했다. 위의 사진은 가까이서 스쳐 지나가면서 고해상도로 촬영한 엔셀라두스의 모습이다. 이 독특한 표면의 모습은 호랑이 줄무늬라고도 불리며, 푸른 색으로 나타나있다. 왜 엔셀라두스와 근처의 이웃한 크기가 같은 위성 미마스처럼 거의 죽어있는 위성들에 이런 역동적인 흔적이 남겨졌는지는 수수께끼이다. 방출되어 나온 얼음 입자들에 대한 최근의 분석에 따르면 이 안에는 복잡한 유기분자들이 엔셀라두스 안에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증거가 확인되었다. 거대한 탄소가 가득한 분자들의 증거를 통해 — 하지만 아직 입증하지는 못한 — 이 엔셀라두스 표면 아래 바다가 생명을 품고 있을지 모른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Explanation: Do underground oceans vent through the tiger stripes on Saturn’s moon Enceladus? Long features dubbed tiger stripes are known to be spewing ice from the moon’s icy interior into space, creating a cloud of fine ice particles over the moon’s South Pole and creating Saturn‘s mysterious E-ring. Evidence for this has come from the robot Cassini spacecraft that orbited Saturn from 2004 to 2017. Pictured here, a high resolution image of Enceladus is shown from a close flyby. The unusual surface features dubbed tiger stripes are visible in false-color blue. Why Enceladus is active remains a mystery, as the neighboring moon Mimas, approximately the same size, appears quite dead. A recent analysis of ejected ice grains has yielded evidence that complex organic molecules exist inside Enceladus. These large carbon-rich molecules bolster — but do not prove — that oceans under Enceladus’ surface could contain lif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