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Credit: Cassini Imaging Team, SSI, JPL, ESA, NASA

그림자 속을 유심히 잘 들여다보면, 태양빛을 받아 극적인 초승달 모양을 하고 있는 미마스의 토성을 향하고 있는 반구를 볼 수 있다. 이 모자이크 사진은 2017년 1월 30일 카시니 탐사선의 마지막 근접 비행에서 찍은 것이다. 카시니의 카메라는 고작 45,000 km 거리에서 미마스를 두고 거의 태양빛을 향하고 있다. 밝은 분해능 덕분에 얼음으로 이루어진 분화구로 가득한 400 km 크기의 위성을 자세하게 담을 수 있었다. 토성에 중력에 붙들려 동주기 자전을 하고 있는 이 위성의 토성을 향하고 있는 반구의 모습 태양빛을 반사하는 토성의 빛을 받고 있다. (이 링크를 따라가면) 그 모습을 볼 수 있다. 미마스와 촬영한 카시니의 다른 사진에는 거대한 달의 허셜 크레이터의 모습을 담고 있다.

Explanation: Peering from the shadows, the Saturn-facing hemisphere of Mimas lies in near darkness alongside a dramatic sunlit crescent. The mosaic was captured near the Cassini spacecraft’s final close approach on January 30, 2017. Cassini’s camera was pointed in a nearly sunward direction only 45,000 kilometers from Mimas. The result is one of the highest resolution views of the icy, crater-pocked, 400 kilometer diameter moon. An enhanced version better reveals the Saturn-facing hemisphere of the synchronously rotating moon lit by sunlight reflected from Saturn itself. To see it, slide your cursor over the image (or follow this link). Other Cassini images of Mimas include the small moon’s large and ominous Herschel Crater.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