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성 북쪽의 육각형 (Saturn’s North Polar Hexagon)

토성 북쪽의 육각형 (Saturn’s North Polar Hexagon)

0 521

Image Credit: NASAJPL-CaltechSpace Science InstituteHampton University

전체적으로 보면, 토성의 북극 육각형으로 알려진 이 환상적인 육면의 제트류의 모습을 카시니로 촬영한 화려한 모습이 담겨있다. 북위 70도까지 펼쳐져있는, 이 가상의 색을 입힌 비디오 장면에는 적외선, 가시광선, 그리고 자외선 영상 자료들을 토성 주변을 맴도는 탐사선으로 2012년 촬영한 것을 바탕으로 구성한 것이다. 최초로 멀리 날아간 보이저가 그 곁을 지나가면서 1980년 이 환상적인, 오래 유지되는 구조가 약 30,000 km 크기로 행성의 자전과 함께 움직이고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고리를 갖고 있는 거대한 가스 행성의 중심은 마치 허리케인과 같은 북극 폭풍이 자리하고 있다. 오랜 기간에 걸쳐 카시니 데이터를 바탕으로 한 연구로 아주 높은 고도에서의 와류가 정확하게 북극의 육각형을 따라 지나가며, 행성의 북반구에 여름이 찾아올 때 만들어진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이 모습은 수백 km 두께의 토성의 대기권의 구름 윗부분을 보고 있는 것이다.

Explanation: In full view, the amazing six-sided jet stream known as Saturn’s north polar hexagon is shown in this colorful Cassini image. Extending to 70 degrees north latitude, the false-color video frame is map-projected, based on infrared, visible, and ultraviolet image data recorded by the Saturn-orbiting spacecraft in late 2012. First found in the outbound Voyager flyby images from the 1980s, the bizarre, long-lived feature tied to the planet’s rotation is about 30,000 kilometers across. At its center lies the ringed gas giant’s hurricane-like north polar storm. A new long term study of Cassini data has found a remarkable higher-altitude vortex, exactly matching the outlines of the north polar hexagon, that formed as summer approached the planet’s northern hemisphere. It appears to reach hundreds of kilometers above these deeper cloud tops, into Saturn’s stratospher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