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celadusNorth_Cassini_1024

Image Credit: NASA/JPL-Caltech/Space Science Institute

토성의 위성 엔셀라두스의 북극은 쉽게 예상하기 어려울 정도로 아주 환상적이고 복잡한 모습을 하고 있다. 이전에 카시니 로봇 탐사선의 가장 마지막 비행에서, 이 북쪽 지역은 아주 많은 수의 크레이터로 가득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하지만 마지막 주의 비행에서, 얻게된 위의 사진과 같은 아주 선명한 자료에서는 예상했던 대로 크레이터들과 함께 예상치 못했던 길고 둥글게 이어진 갈라진 균열 틈의 모습이 나타났다. 단층 지형들은 저위도 지역에서도 발견되었으며, 엔셀라두스의 남극 근처에 있는 깊은 계곡은 호랑이 줄무늬라고 이름 붙여졌다. 이 모습은 표면과 그 아래에 있는 것으로 생각되는 지하 바다 사이의 상호작용을 암시하며, 그 바다에 존재할지 모르는 생명의 징후를 포착하기 위해 앞으로의 미션이 진행될 것이다.

Explanation: The north pole of Saturn’s moon Enceladus is unexpectedly fascinating and complex. Previous to the latest flyby of the robotic Cassini spacecraft, the northern region was known mostly for its unusually high abundance of craters. Last week’s flyby, however, returned images of unprecedented detail, including the featured image showing the expected craters coupled with an unexpected and circuitous pattern of picturesque cracks and fractures. Broken terrain has been recorded at lower latitudes, with deep canyons dubbed Tiger Stripes near Enceladus’ South Pole. The fractures may further indicate global interplay between the surface and potential seas underneath, seas that future missions might target for signs of lif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