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tulemma_tezel_960Image Credit & Copyright: Cenk E. Tezel and Tunç Tezel (TWAN)

만약 밖에서 정확하게 같은 시간과 장소에서 매일 태양을 찍는다면, 태양의 위치는 어떻게 변화할까? 거대한 계획과 노력끝에, 이런 여러 장의 사진을 건질 수 있다. 1년 동안 8자 모양을 그리는 태양의 궤적은 아날레마라고 부른다. 지구 북반부구 동지점에서는 태양이 아날레마의 가장 아래쪽에 놓인다. 아날레마는 매일 볼 때마다 시간에 따라서 아날레마를 그리는 태양의 위치의 방위각이 변하기 때문에 나타나는 현상이다. 거대한 계획과 노력과 함께, 태양의 개기 일식 순간의 모습이 사진에 함께 담겼다. 개기 일식이 포함된 아날레마 혹은 투투레마 – 일식을 뜻하는 터기어에서 기원한 말 – 가 사진에 담겨있다. 사진에 담긴 이 모습은 지난 2005년부터 터키에서 촬영되었다. 개기 일식에서 태양이 달의 뒷면에 완전히 가려진 순간은 터키에서 2006년 3월 29일이다. 금성도 개기 일식 순간에 오른쪽 아래에서 함께 볼 수 있다. 만약 미국에서 투투레마를 담고 싶다면 다음 8월의 개기 일식을 노려보자.

Explanation: If you went outside at exactly the same time every day and took a picture that included the Sun, how would the Sun’s position change? With great planning and effort, such a series of images can be taken. The figure-8 path the Sun follows over the course of a year is called an analemma. At the Winter Solstice in Earth’s northern hemisphere, the Sun appears at the bottom of the analemma. Analemmas created from different latitudes appear at least slightly different, as well as analemmas created at a different time each day. With even greater planning and effort, the series can include a total eclipse of the Sun as one of the images. Pictured is such a total solar eclipse analemma or Tutulemma – a term coined by the photographers based on the Turkish word for eclipse. The featured composite image sequence was recorded from Turkey starting in 2005. The base image for the sequence is from the total phase of a solar eclipse as viewed from Side, Turkey on 2006 March 29. Venus was also visible during totality, toward the lower right. If you want to create your own USA-based tutulemma ending at next August’s total solar eclipse, now would be good time to start.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