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deo Credit: NASA, CXC, GSFC, B. Williams et al.

어떤 별이 마치 퍼져나가는 거대한 먼지 버섯과 같은 모습을 만들었을까? 위의 모습은 그 유명한 천문학자 티코 브라헤가 400여년 전에 처음으로 기록했던 별의 폭발, 티코 초신성 잔해를 처음으로 영상으로 기록한 장면이다. 2초 짜리 타임 랩스 영상은 2000년에서 2015년 동안 지구 주변을 맴도는 찬드라 X선 망원경을 통해 X선으로 관측한 장면을 가시광 영상 위에 합성한 것이다. 부풀어 오르는 가스 구름은 아주 뜨거우며, 조금씩 서로 다른 모습으로 팽창하는 구름은 뭉게뭉게 피어오르는 구름의 모습을 만들어냈다. 티코 G라고 불렸지만 지금은 사라진 SN 1572을 만들어냈던 별은 지금은 너무 어두워서 잘 보이지 않지만, 여기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짝 별이 있는 것으로 생각된다. 티코 초신성이 터지게 된 별의 잔해를 찾는 것은 Ia형 초신성, 특히 관측 가능한 우주의 크기를 재는 척도로써 아주 중요하다. Ia형 초신성의 가장 밝은 밝기는 잘 알려져 있다고 생각되는데, 먼 우주에서의 그 어두움과 거리감 사이의 관계를 연구하는 것은 아주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Explanation: What star created this huge expanding puffball? Featured here is the first expansion movie ever created for Tycho’s supernova remnant, the result of a stellar explosion first recorded over 400 years ago by the famous astronomer Tycho Brahe. The 2-second video is a time-lapse composite of X-ray images taken by the orbiting Chandra X-ray Observatory between the years 2000 and 2015, added to a stock optical frame. The expanding gas cloud is extremely hot, while slightly different expansion speeds have given the cloud a puffy appearance. Although the star that created SN 1572, is likely completely gone, a star dubbed Tycho G, too dim to be discerned here, is thought to be a companion. Finding progenitor remnants of Tycho’s supernova is particularly important because the supernova is of Type Ia, an important rung in the distance ladder that calibrates the scale of the visible universe. The peak brightness of Type Ia supernovas is thought to be well understood, making them quite valuable in exploring the relationship between faintness and farness in the distant univers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