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에서의 하짓날 밤 (A Solstice Night in Paris)

파리에서의 하짓날 밤 (A Solstice Night in Paris)

0 396

Image Credit & CopyrightLoic Michel

6월 21일의 은 행성 지구의 북반구 지역에서 가장 짧은 밤이다. 북위 48.9도의 파리도 예외는 아니다. 여전히 도시 불빛이 예외적으로 저녁을 밝게 비추고 있다. 하늘은 은빛으로 빛나는 밤하늘 또는 하짓날 해가 저물고 흐르는 야광운으로 채워져 있다. 우주 가장자리를 떠도는 얼음 결정 또는 유성 먼지 또는 화산재들이 계속 중간권의 아주 높은 고도에서 햇빛을 받고 있다. 여름 달에 높은 위도에서는 아주 화려하게 넓게 펼쳐져 있는 북쪽의 야광운 구름을 목격할 수 있다.

Explanation: The night of June 21 was the shortest night for planet Earth’s northern latitudes, so at latitude 48.9 degrees north, Paris was no exception. Still, the City of Light had an exceptionally luminous evening. Its skies were flooded with silvery night shining or noctilucent clouds after the solstice sunset. Hovering at the edge of space, the icy condensations on meteoric dust or volcanic ash are still in full sunlight at the extreme altitudes of the mesophere. Seen at high latitudes in summer months, stunning, wide spread displays of northern noctilucent clouds are now being reported.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