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르세우스자리에서 쏟아지는 유성우(Perseids from Perseus)

페르세우스자리에서 쏟아지는 유성우(Perseids from Perseus)

0 154
Image Credit & Copyright: Petr Horálek

이 유성우들은 어디에서 오는 걸까? 하늘에서 그 방향을 찾아보면 그 답은 바로 페르세우스자리다. 그래서 내일밤이면 절정에 오를 이 유성우의 이름은 페르세우스자리를 향하고 있는 방사점에서 유성이 쏟아지고 있기 때문에 페르세우스 유성우라고 부른다. 스위프트-터틀 혜성이 부서지면서 생긴 이 모래 크기의 부스러기들이 페르세우스 유성우를 만들어낸다. 태양 주변을 아주 잘 알려진 궤도를 따라 돌고 있는 지구가 궤도를 돌다가 페르세우스자리 방향에 놓인 부스러기 쪽으로 지구가 접근하면서 유성우를 만난다. 그래서 지구가 이 혜성의 궤도를 지나가면서 페르세우스자리를 중심으로 유성이 쏟아지는 듯 보이게 된다. 위 사진은 2018년 8월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가 찾아왔을 때 슬로바키아의 콜로니카 천문대 위로 쏟아진 400개가 넘는 밝은 유성이 남긴 자국들의 모습을 담고 있다. 올해의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는 올해 가장 최고의 유성우 중 하나가 될 것이다. 

Explanation: Where are all these meteors coming from? In terms of direction on the sky, the pointed answer is the constellation of Perseus. That is why the meteor shower that peaks tomorrow night is known as the Perseids — the meteors all appear to came from a radiant toward Perseus. In terms of parent body, though, the sand-sized debris that makes up the Perseids meteors come from Comet Swift-Tuttle. The comet follows a well-defined orbit around our Sun, and the part of the orbit that approaches Earth is superposed in front of the Perseus. Therefore, when Earth crosses this orbit, the radiant point of falling debris appears in Perseus. Featured here, a composite image taken over eight nights and containing over 400 meteors from 2018 August’s Perseids meteor shower shows many bright meteors that streaked over Kolonica Observatory in Slovakia. This year’s Perseids holds promise to be one of the best meteor showers of the year.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