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르세우스자리 분자 구름 속 별먼지(Stardust in the Perseus Molecular Cloud)

페르세우스자리 분자 구름 속 별먼지(Stardust in the Perseus Molecular Cloud)

0 77
Image Credit & CopyrightKerry-Ann Lecky Hepburn (TWAN), Stuart Heggie

약 850 광년 거리에 떨어진 페르세우스자리 분자 구름을 가로질러 이 심우주 사진 속에 별 먼지 구름이 흐르고 있다. 거의 2도 너비의 이 망원경으로 담은 사진 속에 먼지로 자욱한 성운 속에 어린 별들의 별빛이 반사되고 있다. 독특한 푸른 색의 반사 성운 NGC 1333이 가운데에, vdB 13이 위에 그리고 드문 노란 반사 성운 vdB 12가 화면 위쪽 근처에 담겨있다. 분자 구름 속에서 별들이 태어나고 있지만 대부분의 가시광 빛은 짙은 먼지에 의해 가려져있다. 대조적인 허빅-아로 천체의 붉은 빛은 최근 형성된 별에서 분출되어 나오는 제트와 충격파로 달아오른 가스의 흔적으로 NGC 1333에 선명하게 담겨있다. 이 혼란스러운 환경은 우리 태양이 약 45억년 전에 겪었을 상황과 비슷할 것이다. 페르세우스 분자 구름까지의 측정된 거리를 생각하면 이 우주 장면은 약 40 광년 너비에 해당한다.

Explanation: Clouds of stardust drift through this deep skyscape, across the Perseus molecular cloud some 850 light-years away. Dusty nebulae reflecting light from embedded young stars stand out in the nearly 2 degree wide telescopic field of view. With a characteristic bluish color reflection nebula NGC 1333 is at center, vdB 13 at top right, with rare yellowish reflection nebula vdB 12 near the top of the frame. Stars are forming in the molecular cloud, though most are obscured at visible wavelengths by the pervasive dust. Still, hints of contrasting red emission from Herbig-Haro objects, the jets and shocked glowing gas emanating from recently formed stars, are evident in NGC 1333. The chaotic environment may be similar to one in which our own Sun formed over 4.5 billion years ago. At the estimated distance of the Perseus molecular cloud, this cosmic scene would span about 40 light-year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